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장성 진급·보직 신고 및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대장으로 진급한 강호필 신임 합동참모본부 차장으로 부터 거수경례를 받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장성 진급·보직 신고 및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대장으로 진급한 강호필 신임 합동참모본부 차장으로 부터 거수경례를 받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연합뉴스

국민의힘에서 24일 ‘친윤계’(친윤석열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친윤 핵심인 이철규 의원(3선 당선)을 다음 원내대표로 선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비주류 쪽에서는 총선 참패 뒤에도 “당이 바뀐 게 없다”는 말이 나온다.

한 친윤 핵심 의원은 이날 한겨레 통화에서 “원내대표는 이철규 의원을 시키는 것이 맞는다”며 “친윤계 사이에서는 ‘이철규 원내대표’로 의견이 모였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거는 5월3일 치러진다. 이 의원은 지난해 10월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패배 뒤 사무총장직에서 물러났으나 4·10 총선에서 인재영입위원장과 공천관리위원 등을 맡으며 영향력을 행사했다. 총선 공천 과정에서 이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과 갈등하는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여러차례 비판하기도 했다.

친윤계 의원들은 윤석열 정부가 3년 이상 남은 상황에서 이 의원이 대통령실과 호흡을 맞출 적임자라고 여긴다. 한 당선자는 한겨레에 “당장은 욕먹을지 몰라도 단일대오로 야당에 맞서려면 대통령실과 끈끈한 원내대표로 당-정 일체 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총선 패배 뒤 도로 영남당이 됐다는 비판이 적지 않은 가운데 이 의원이 강원 출신인 점도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광고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이 의원은 이날 총선에서 낙선한 당 영입인사들과 조찬 회동을 했다. 그는 전날에는 당선된 영입인사들과 만났고, 25일에는 공천을 받지 못한 영입인사들을 만난다. 당내에서는 이 의원의 행보를 원내대표 출마를 위한 시동으로 여기는 시각이 적지 않다. 이 의원은 한겨레에 “(상황을) 보고 난 다음에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당 안에서는 ‘또 친윤이냐’는 비판이 나온다. 이 의원이 원내대표가 되면 총선 참패 원인으로 꼽히는 ‘수직적 당-정 관계’가 개선되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더구나 윤 대통령은 지난 22일 ‘원조 친윤’으로 꼽히는 정진석 의원을 비서실장에 임명했다. 한 영남 중진 의원은 “당이 아직 정신을 못 차렸다”고 말했다. 원내대표 선거에는 이 의원 외에 4선이 되는 김도읍·김상훈·김태호·이종배 의원과 3선에 성공한 송석준 의원 등이 출마자로 거명된다.

신민정 기자 shi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