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더불어민주당과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회담 테이블에 오를 의제 선정을 두고 기 싸움을 벌이고 있다. 민주당은 민생 문제는 기본이며 여기에 그간 잘못된 국정 운영에 대한 윤 대통령의 사과와 여러 의혹에 대한 특검을 수용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대통령실은 말을 아끼면서도 민주당의 요구가 과하다며 불쾌한 기색이다.

진성준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4일 한겨레에 “민생을 살리고 국정기조를 바꾸라는 것 두 가지가 총선에서 나타난 민의다”라며 “그간 국정기조가 잘못됐음을 인정하고 국민 앞에 사과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말했다. 그는 “국정기조를 바꾸려면 국민이 가장 급하게 생각하는 △이태원 참사 특별법 수용 △해병대 채 상병 순직 사건 외압 의혹 특검법 수용 △언론 탄압 시정 △검찰권 남용 시정 등 가시적인 조처가 있어야 한다”며 “그간 거부권 행사에 대해서도 재발 방지를 약속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미애 당선자도 이날 시비에스(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이·채·양·명·주(이태원 참사, 해병대 채아무개 상병 수사 외압 의혹, 서울~양평고속도로 노선 변경 의혹, 김건희 여사 명품 가방 수수 의혹, 김 여사 일가 주가조작 의혹) 해결’을 내걸고 총선을 치렀다”며 “이·채·양·명·주를 반드시 의제로 올려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고민정 최고위원도 최고위원회의에서 “단순히 차 한잔 마시는 자리가 아니지 않냐”며 “여·야·정 상설협의체를 구성해서라도 정례 대화 창구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런 요구들은 회담 주도권을 민주당이 쥐겠다는 의도다. 아울러 회동이 자칫 ‘빈손’으로 끝날 경우 역풍을 맞을 수도 있다는 우려도 담긴 것이다.

광고

대통령실은 민주당 쪽 의견을 듣겠다면서도 불쾌한 기류다. 특히 윤 대통령에 대한 사과 요구와 재의요구권(거부권) 행사 자제 요구는 과하다는 분위기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그동안 자신이 부족한 부분에 대해 가감 없이 얘기를 해왔는데, 정상이 만나는 자리에서까지 사과하고 시작하는 게 적절한지 모르겠다”고 했다. 일단 대통령실은 공식 입장을 내지 않으면서 민주당 쪽과 실무 회동을 이어갈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명 대표가 내건 ‘전 국민 25만원 민생회복지원금’은 양쪽이 견해차를 보이면서도 타협할 여지를 뒀다.

광고
광고

진성준 정책위의장은 “정부의 재정 형편(사정)이 있으니 경우에 따라 협의할 수 있다. 다 닫아놓고 무조건 이렇게만 해야 한다는 게 어디 있겠나”라고 말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도 “전 국민에게 주는 거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도 받는 것 아니냐. 민주당 안대로만 가지는 않을 것이다”라면서도 “얼마든지 대화할 수 있는 부분이다”라고 말했다.

고한솔 기자 sol@hani.co.kr 장나래 기자 wing@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