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왼쪽)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왼쪽)이 2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2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내세우는 ‘전 국민 25만원 민생회복지원금’ 지급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윤재옥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연 원내대책회의에서 “사회 각계에서 대통령과 민주당 대표의 영수회담을 환영하지만, 민주당이 주장하는 전 국민 25만원 지원금에 대해서만큼은 일제히 우려를 표하고 있다. 심지어 민주노총마저도 초유의 고물가 시대에 후과를 고려하지 않는 포퓰리즘 정책이라고 질책할 정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무리하게 재정을 풀면 우리 경제의 인플레이션 탈출을 늦춰 국민의 물가 고통을 연장하게 될 거라는 데 대다수 경제 전문가들이 동의하고 있다”며 “국민들께서도 미래 세대의 주머니를 털어야 하는 전 국민 지원금 정책에 동의하는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광고

윤 원내대표는 전날 윤석열 대통령이 “영수회담 의제에 제한을 두지 않겠다”고 한 발언을 언급하며 “민주당 대표가 전 국민 25만원 지원금을 (회담 의제로) 고집한다면 논의 대상이 될 수는 있을 것”이라면서도 “그렇지만 국민의힘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장바구니 물가 대책 등 국민들이 더 생산적인 의제에 대한 합의를 원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른 국민의힘 의원들도 민생회복지원금 지급에 부정적인 뜻을 표시했다. 홍석준 의원은 이날 불교방송(B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굉장히 부정적으로 바라본다. (경제적 여유가) 있는 분들에게 25만원이라는 것은 별 효과가 없지 않으냐”고 말했다. 조정훈 의원도 시비에스(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전 국민 지원금은 반대다. 저희가 더 촘촘히 소상공인·자영업자, 대출 이자율이 올라 고생하는 분들을 ‘핀셋 지원’ 하는 추경안을 놓고 논의해봤으면 좋겠다”고 했다.

광고
광고

대통령실은 민생회복지원금에 관해 유보적인 태도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지난 22일 한겨레에 “(민생회복지원금과 관련해) 특별한 입장은 없다”며 “두분이 만나서 논의를 하는데 지금부터 된다, 안 된다 하기가 어렵다. 이야기를 하면서 논의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선담은 기자 su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