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3일 강원 원주시 롯데시네마 앞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3일 강원 원주시 롯데시네마 앞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오찬 제안을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거절했다. 한 전 위원장은 또 “저는 무슨 일이 있어도 여러분을, 국민을 배신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한 전 위원장이 향후 정치 행보를 염두에 두고 ‘국민 편’을 강조하면서 윤 대통령과는 거리를 두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정희용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21일 “윤재옥 당대표 권한대행은 지난 19일 대통령실로부터 ‘한동훈 비대위’와의 오찬을 제안받은 바 있으나,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 전 위원장은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정중히 오찬 불참 뜻을 전했다고 한다.

당내에서는 총선 과정에서 대통령실과 갈등을 겪은 한 전 위원장이 불편한 속내를 드러낸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온다. 한 전 위원장은 총선 때 김건희 여사 명품 가방 수수 논란과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의 도피 논란, 의대 정원 2000명 증원 문제 등에서 ‘국민 눈높이’에 맞는 대응을 해야 한다며 대통령실과 갈등을 빚었다.

광고

한 전 위원장은 지난 20일 밤에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잘못을 바로잡으려는 노력은 배신이 아니라 용기”라며 “정치인이 배신하지 말아야 할 대상은 여러분, 국민뿐”이라고 밝혔다. 이는 당내에서 홍준표 대구시장이 4·10 총선 패배의 책임을 연일 한 전 위원장에게 돌리며 ‘배신자’라는 비난까지 한 데 대한 반격이다.

앞서 같은 날 홍 시장은 자신의 온라인 소통 플랫폼인 ‘청년의 꿈’ 답변글에서 한 전 위원장을 두고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했던 정치검사였고 윤석열 대통령도 배신한 사람”이라며 “더 이상 우리 당에 얼씬거리면 안 된다”고 밝혔다. 홍 시장은 “한동훈의 잘못으로 역대급으로 참패했다”며 “한동훈은 총선을 대권놀이 전초전으로 한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광고
광고

한 전 위원장은 20일 글에서 “정교하고 박력 있는 리더십이 국민의 이해와 지지를 만날 때 난관을 헤쳐나갈 수 있다는 신념을 갖고 있다”며 “정교해지기 위해 시간을 가지고 공부하고 성찰하겠다”고 했다. 오는 6~7월로 예정된 당대표 선출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도, 언젠가 정치에 복귀하겠다는 뜻을 재확인한 셈이다.

이런 가운데 21일에도 ‘한동훈 책임론’ 공방은 지속됐다. 윤 대통령 ‘멘토’로 불렸던 신평 변호사는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총선 참패의 가장 큰 원인은 한동훈이 자신의 능력에 대해 가진 과신”이라고 적었다. 홍 시장의 잇따른 ‘한동훈 때리기’를 두고는 “한동훈을 대권 경쟁자로 보기 때문”(영남권 한 의원)이라는 해석이 나오지만, 홍 시장은 “한동훈을 경쟁자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광고

서울 동대문갑에서 낙선한 김영우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그나마 총선을 치를 수 있게 불을 붙여준 한동훈에게 누가 돌을 던질 수 있겠느냐”며 한 전 위원장을 옹호했다. 유상범 의원도 기자들에게 “홍 시장은 항상 좋지 않은 결과가 나오면 누군가를 비난하면서 당내 상황을 어렵게 만드는 것 같다”고 홍 시장을 비판했다.

선담은 기자 su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