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는 23~24일 열린 노동당 중앙위 8기19차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한 연설에서 “지금 전반적인 지방경제가 초보적인 조건도 갖추지 못한 매우 한심한 상태이고 지방마다 심각한 불균형·격차가 심하다”고 말했다고 25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는 23~24일 열린 노동당 중앙위 8기19차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한 연설에서 “지금 전반적인 지방경제가 초보적인 조건도 갖추지 못한 매우 한심한 상태이고 지방마다 심각한 불균형·격차가 심하다”고 말했다고 25일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는 “지방인민들에게 기초식품과 식료품·소비품을 비롯한 초보적인 생활 필수품조차 원만히 제공하지 못하는 것은 심각한 정치적 문제”라고 말했다고 노동신문이 25일 보도했다.

김정은 총비서는 23~24일 열린 노동당 중앙위 8기19차 정치국 확대회의에서 한 연설에서 “지금 전반적인 지방경제가 초보적인 조건도 갖추지 못한 매우 한심한 상태이고 지방마다 심각한 불균형·격차가 심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총비서는 “당의 ‘지방발전 20×10 정책’을 강력히 추진할 데 대하여”라는 제목의 연설에서 “(2024년부터 10년간) 해마다 도별로 2개 군씩, (전국적으로) 20개 시·군들에 지방공장들을 건설”하자고 제안했다. ‘지방발전 20×10 정책’은 지난 15일 열린 최고인민회의 14기10차 회의에서 김 총비서가 시정연설을 통해 처음 제안했다. 당시 김 총비서는 “매해 20개군씩 지방공업공장을 건설해 10년 안에 지역인민들의 초보적 물질문화생활 수준을 한 단계 높이자“며 “당 중앙위 조직지도부에 지방공업건설지도과를 신설하고 내가 직접 책임지고 총화(결산)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김 총비서는 이번 정치국 확대회의에서는 지방공장 건설에 인민군을 투입하는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장 명령’에 서명했고, “(노동당 중앙위) 정치국 성원들이 시·군을 한개씩 맡아 강하게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김 총비서는 “도시와 농촌, 중앙과 지방의 격차를 줄이며 불균형을 해소해 지방인민들의 복리를 증진시키는 것은 우리 당이 현시기 견지해야 할 중요한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방발전 20×10 정책’을 “10년 안에 지방의 세기적인 락후성을 털어버리고 지방인민들의 숙망을 풀어주게 될 새로운 혁명”이라고 규정했다.

광고
광고

노동신문이 이번 회의를 “묘향산 정치국 확대회의”라고 부른 데 비춰, 회의가 평소 열리던 평양 노동당 중앙위 본부청사가 아니라 묘향산 지역에서 열린 듯하다. 김 총비서의 ‘도농 격차 해소’ 의지를 강조하려는 입지 선택으로 보인다. 묘향산은 평안남도·평안북도·자강도 등 북한의 서북쪽 3개 도에 걸쳐 있다.

이제훈 선임기자 nomad@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