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두운 표정을 짓고 있다. 회의가 비공개로 전환되자 당 관계자가 출입문을 닫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두운 표정을 짓고 있다. 회의가 비공개로 전환되자 당 관계자가 출입문을 닫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서 진교훈(56)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당선됐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수도권 민심을 살펴볼 가늠자로 여겨지며 ‘윤석열 대 이재명’ 대결 구도로 치러진 선거에서 ‘윤석열 정부 심판론’이 통한 것이다.

보궐선거 원인을 제공한 당사자인 김태우(48) 전 구청장을 후보로 내세웠다가 참패를 당한 국민의힘은 ‘무리한 공천’의 책임론과 총선 앞 쇄신론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개표를 100% 완료한 결과, 진교훈 후보는 56.52%(13만7065표)를 얻어 39.37%(9만5492표)를 기록한 김태우 후보를 약 17%포인트 차로 따돌리며 압승했다. 진 후보는 지난해 6월 경찰청 차장을 끝으로 퇴임한 뒤 지난 8월 민주당에 입당해 전략공천됐다. 이번 보궐선거는 사전투표율이 22.64%로 역대 재·보궐 선거 중 가장 높았지만, 이를 포함한 최종 투표율은 48.7%에 그쳤다. 이는 지난해 6·1 지방선거 때 강서구 투표율(51.7%)보다 낮고, 지난 4월 경남 창녕군수 보궐선거 투표율(57.5%)보다도 낮다.

광고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를 이틀 앞둔 지난 9일 더불어민주당 진교훈 후보(왼쪽)와 이재명 대표가 유세 중 마주보며 웃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를 이틀 앞둔 지난 9일 더불어민주당 진교훈 후보(왼쪽)와 이재명 대표가 유세 중 마주보며 웃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구속영장 기각에 이어 ‘윤석열 정부 심판’을 내걸고 이번 선거 승리까지 거머쥔 민주당의 이재명 대표는 당분간 안정적인 당내 리더십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 대표는 진 후보 당선이 확실시되자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민의 위대한 승리이자 국정실패에 대한 엄중한 심판”이라며 “민주당의 승리라 생각하지 않는다. 정치의 각성과 민생 회복을 명하는 국민의 매서운 회초리이다”라고 밝혔다.

반면, 차가운 수도권 민심을 확인한 여권은 안팎으로부터 책임론과 함께 거센 쇄신 요구를 마주할 것으로 보인다. 강서가 야권 지지세가 강한 곳이라는 점을 고려하더라도, 17%포인트 격차의 참패는 무리한 공천 탓이라는 비판이 제기될 걸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집행유예 확정 판결을 받고 구청장직을 상실한 김 후보를 지난 8월 사면·복권해 출마의 길을 터줬다. 국민의힘 지도부도 대통령실 눈치만 살피다 김 후보를 공천했다는 비판에 놓일 것으로 보인다.

광고
광고

국민의힘은 유상범 수석대변인 명의로 당 입장문을 내어 “강서구민과 국민들께서 국민의힘에 보낸 따끔한 질책을 무겁게 받아들여 개혁 과제를 신속히 이행하고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며 “더 고개를 숙이고, 더 겸손한 자세로 국민 여러분께 먼저 다가가는 국민의힘이 되겠다”고 밝혔다.

엄지원 기자 umkija@hani.co.kr 신민정 기자 shin@hani.co.kr 강재구 기자 j9@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