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이준석 “누구도 탈당 말라”…이순신 ‘정중여산’ 인용해 첫 입장

등록 :2022-10-07 22:42수정 :2022-10-08 12:15

추가 징계 후 첫 SNS 메시지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9월 28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 심문을 마친 뒤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이준석 전 대표가 9월 28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당헌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사건 심문을 마친 뒤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는 7일 페이스북에 “어느 누구도 탈당하지 말고 각자의 위치에서 勿令妄動 靜重如山(물령망동 정중여산)”이라고 썼다. ‘물령망동 정중여산’은 경거망동하지 않고 태산처럼 신중하게 행동할 것이라는 뜻이다. 이순신 장군이 1592년 임진왜란 중 처음으로 출전한 옥포해전을 앞두고 장병들에게 당부한 말로 알려져 있다. 이 전 대표가 자신을 임진왜란의 첫 해전에 임하는 이순신 장군에 빗댄 셈이다. 전날 법원의 가처분 기각 결정 직후에는 “앞으로 더 외롭고 고독하게 제 길을 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이 전 대표가 “어느 누구도 탈당하지 말고”라고 밝힌 것을 두고는 ‘신당 창당설’에 선을 그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지난 7월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를 받은 데 이어 이날 징계가 추가되면서, 이 전 대표가 탈당 뒤 2024년 총선에 무소속으로 출마하거나, 신당을 창당할 것이라는 얘기가 당 안팎에서 흘러나왔다.

정은주 기자 ejung@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중-러 군용기 8대, ‘카디즈’ 무단 진입…한국 F-15K 대응 출격 1.

중-러 군용기 8대, ‘카디즈’ 무단 진입…한국 F-15K 대응 출격

윤 대통령, ‘더탐사’ 겨냥 “법 어기면 어떤 고통 따를지 보여줘야” 2.

윤 대통령, ‘더탐사’ 겨냥 “법 어기면 어떤 고통 따를지 보여줘야”

김정은은 왜 ‘첫째’ 아들 아닌 ‘둘째’ 딸을 데리고 다닐까 3.

김정은은 왜 ‘첫째’ 아들 아닌 ‘둘째’ 딸을 데리고 다닐까

민주당 “이상민 해임안 오늘 발의…거부땐 다음주 탄핵” 4.

민주당 “이상민 해임안 오늘 발의…거부땐 다음주 탄핵”

속내는 유승민 견제…‘2말3초’ 전당대회, 룰 바꾸자는 ‘윤핵관’ 5.

속내는 유승민 견제…‘2말3초’ 전당대회, 룰 바꾸자는 ‘윤핵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