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지지율 새는 국힘 ‘울며 강대강’…“용산 푸시 탓 어쩔 수 없다”

등록 :2022-10-02 17:51수정 :2022-10-03 10:48

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운데)와 김미애 원내대변인(왼쪽), 장동혁 원내대변인이 지난 30일 국회 의안과에 김진표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운데)와 김미애 원내대변인(왼쪽), 장동혁 원내대변인이 지난 30일 국회 의안과에 김진표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이후 여론이 악화되고 있지만, 여당 지도부는 줄곧 야당과 언론에 책임을 돌리며 ‘강경 모드’를 유지하고 있다. 대통령실이 이미 ‘사과’ 대신 ‘진상 규명’을 선택한 마당에, 여당이 다른 목소리를 내기 어렵다는 사정이 반영된 것이다. 하지만 당 안에서도 당 지지율이 동반 하락하는 상황을 계속 방치할 수 없다며, 전략 수정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당 지도부 핵심 관계자는 2일 <한겨레>에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대한 당의 대응과 관련 “당분간은 이대로 간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지난달 30일 국회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결의안이 강행 처리된 이후 김진표 국회의장에 대한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한 바 있는데, 당분간은 야당과 이같은 ‘강 대 강’ 대결을 이어갈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이 관계자는 “당 안에서도 이런저런 의견이 나오지만 ‘용산’에서 (강경 대응을) 세게 푸시를 하고 있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대통령실이 이미 진상규명 쪽으로 방향을 잡은 만큼, 사과나 유감 표명으로 쉽사리 국면을 전환시키기는 어렵다고 보고 있다. 대신 4일 시작되는 국정감사 국면에서 비속어 논란이 자연스럽게 묻히길 기대하는 분위기다. 최근 경제 어려움 등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책임론과 이재명 대표를 둘러싼 ‘사법 리스크’ 등을 효과적으로 제기하면, 여론이 달라질 수도 있다고 보는 것이다.

하지만 당 안에선 ‘자정 작용’ 없이 대통령실만 따라가서야 되겠느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주 발표된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당 지지율이 31%로 떨어지며 민주당(36%)에 역전된 것만 봐도, 지도부의 강경 대응이 국민들을 설득시키는 데 실패했다는 증거가 아니겠냐는 지적도 제기된다. 한 3선 의원은 “여론조사 결과가 안 좋으면 이에 반응하는 게 마땅하다“며 “전략·전술을 다시 고민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말했다.

문제는 당장 여론을 환기할 ‘반전’의 카드가 잘 보이지 않는다는 점이다. 한 재선 의원은 “당분간 우리가 지지율을 획기적으로 올릴 수 있는 기제가 없어 연말까지 계속 어려울 것 같다”고 걱정했다. 또다른 중진 의원은 “지지율 하락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잘 해야 하는데 이주호 교육부 장관 후보자만 해도 ‘그렇게 사람이 없느냐’는 평가를 받는다”며 “문제가 있으면 인사라도 쇄신해야 하는데 답답하다”고 우려했다.

지병근 조선대 교수는 이와 관련 “국민들이 우려하는 것은 본인들이 마땅히 책임을 져야 하는 문제에 ‘정언유착’을 내세우며 떠넘기는 모습”이라며 “이제라도 여당이 (대통령실에) 따끔한 이야기를 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송채경화 기자 khsong@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돌아선 60대, 윤 대통령 고령층 지지율 ‘균열’ 왜? 1.

돌아선 60대, 윤 대통령 고령층 지지율 ‘균열’ 왜?

만 나이 헷갈려 “몇년생이에요~” 할 것 같아, 새 나이 계산법은? 2.

만 나이 헷갈려 “몇년생이에요~” 할 것 같아, 새 나이 계산법은?

유승민 “한동훈은 윤 대통령과 뭐가 다른가…친윤 삼류 코미디” 3.

유승민 “한동훈은 윤 대통령과 뭐가 다른가…친윤 삼류 코미디”

“일본 눈치 보나”…외교부, 강제동원 양금덕 할머니 국민훈장 제동 4.

“일본 눈치 보나”…외교부, 강제동원 양금덕 할머니 국민훈장 제동

“압사는 빼라”…참사 다음날, 윤 대통령 주재 회의 뒤 결정 5.

“압사는 빼라”…참사 다음날, 윤 대통령 주재 회의 뒤 결정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