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유인태 “대장동 의혹, 결국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다”

등록 :2021-10-19 11:23수정 :2021-10-19 11:34

KBS 라디오 인터뷰…경기도 국감에선 “이 지사가 완승” 평가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김태형 기자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김태형 기자

유인태 전 국회사무총장이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결국은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유인태 전 총장은 19일 <한국방송>(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지금 검찰, 경찰 합동수사본부, 공수처 다 달려들어서 수사를 하고 있다”면서도 “그 수사 결과 발표에 대해 국민들도 그렇고 야당이 ‘이거 못 믿겠다’ 특검 하자고 그러면 거부할 명분이 약하다”고 예상했다.

유 전 총장은 이번 국정감사에서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야당 국회의원들의 대장동 의혹 공세에 맞서 “완승을 했다”고 평가했다. 유 전 총장은 “당장 돈을 안받았더라도 사후 약속이라도 받았을 거다. 국민 다수는 이재명 지사가 저 부패에 연루됐을 거다고 생각했는데, 국정감사가 그러한 의혹을 해소하는데 상당한 일조를 했다고 본다”면서 “의혹들이 지금 정당 지지도나 후보 지지도에 영향을 미치고 있지만, 어제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후보가 아주 선방을 했다”고 말했다.

또 “(이재명 지사가) 상당한 해명을 했고 심지어 유동규한테 배신감까지 느낀다 뭐 그런 이야기를 했다. 그 사람의 일탈이지 이게 이재명 지사하고 연결이 안되나 보다 하는 해명을 하는데 어제 굉장히 성공했다”고 덧붙였다.

유 전 총장은 “(부동산) 개발 시행에 조금 전문적인 사람들 이야기로 (판교 대장동을) 민관 공동개발하면서 저 정도 한 것은 이재명으로서는 최선을 다한거다 하는 평가가 많더라”면서 “2015년 당시로서는 이 지사가 저렇게 설계한 건 상당한 성과였다”고 전했다.

이완 기자 wani@hani.co.kr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노재승도 사퇴…3번째 ‘검증 실패’ 국민의힘 인선 도마에 1.

노재승도 사퇴…3번째 ‘검증 실패’ 국민의힘 인선 도마에

[전국지표조사] 이재명 38%, 윤석열 36%…오차범위내 접전 2.

[전국지표조사] 이재명 38%, 윤석열 36%…오차범위내 접전

‘정치평론가 유시민’이 평가한 이재명은 어떤 사람? 3.

‘정치평론가 유시민’이 평가한 이재명은 어떤 사람?

김종인, 노재승 정리하나…“과거 문제로 합류 취소된 사례 있어” 4.

김종인, 노재승 정리하나…“과거 문제로 합류 취소된 사례 있어”

문 대통령, ‘아빠 찬스 논란’ 홍남기 부총리에게 “흔들림 없는 역할” 주문 5.

문 대통령, ‘아빠 찬스 논란’ 홍남기 부총리에게 “흔들림 없는 역할” 주문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