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문종 새누리당 의원.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야당으로서는 시쳇말로 약이 좀 오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탄핵을 준비해놨고, 탄핵을 위해서 야당이 하나가 됐고, 또 그 일을 위해서 야당이 지금 정치 타임테이블을 설정해놨는데, 지금 탄핵이라는 것이 상당히 난감해지고, 대오가 흐트러지지 않았을까, 그런 생각을 합니다.”

새누리당 친박 중진인 홍문종 의원이, 퇴진 일정을 국회에 떠넘긴 박근혜 대통령의 3차 대국민 담화를 접한 야당의 상황을 이렇게 분석했다. 홍 의원은 30일 YTN ‘신율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대통령께서 아주 짧지만 간결하고 명확하게 진퇴를 분명히 말씀하셨고, 임기를 단축한다는 말을 분명하고 확실하게 하셨기 때문에 정권 이양 이런 일들이 다 순조롭게 해결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광고

홍 의원은 “대통령께서 명확한 시간을 명시하지 않았다고 말씀들을 하시는데, 만약 대통령께서 시간을 명시하셨다면 그것이 너무 짧다, 길다, 대통령 선거를 언제 하라는 소리냐…야당이 ‘잘 하셨다’ 이렇게 말씀하셨을 거라고 생각 안 한다”며 “대통령께서 날짜를 명시하지 않은 것은 무슨 꼼수가 있는 것이 아니고 최대한 국회가 말하는 것을 준수하겠다는 취지에서 말씀하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대통령께서는 개헌을 원하실 거다. 대통령께서 임기를 단축하면 개헌을 통해서 모든 것을 다 해결할 수 있으면 좋겠다, 그렇게 말씀을 드릴 수밖에 없다”며 “원로들이 말씀하신 그런 날짜, 4월·6월을 (대통령이 퇴진 시한으로) 염두에 두신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임기단축을 명분으로 개헌을 테이블 위에 올리고 만약 정치권이 합의된다면 개헌 방식으로 4월 또는 6월에 임기를 마치는 게 박 대통령의 바람이라는 얘기다.

광고
광고

김태규 기자 dokbul@hani.co.kr

[관련 영상] 한겨레TV | 더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