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악수하고 있는 리잔수 전인대 상무위원장(왼쪽). <한겨레> 자료사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악수하고 있는 리잔수 전인대 상무위원장(왼쪽). <한겨레> 자료사진

중국 권력 서열 3위인 리잔수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이 김진표 국회의장의 초청으로 15∼17일 한국을 방문한다. 중국의 전인대 상무위원장은 한국의 국회의장에 해당한다. 리잔수 상무위원장의 방한은 지난 2월 초 베이징겨울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한 박병석 당시 국회의장의 방중에 대한 답방의 성격이 짙다.

리 상무위원장이 16일 김진표 의장과 한·중 국회의장 회담(오후 2시 국회 접견실)을 하고 공동 언론 발표를 할 예정이라고 4일 국회 관계자가 밝혔다. 16일 오후 국회의장 공관에서 만찬도 예정돼 있다. 리 상무위원장의 방한에는 양전우 전인대 상무위 비서장 등 장관급 4명과 차관급 3명을 포함해 모두 66명의 대표단이 동행한다고 국회 관계자가 전했다.

리 상무위원장의 방한은 2015년 이후 7년 만의 전인대 상무위원장 방한이다. 리 상무위원장은 국회의장 회담 뒤 윤석열 대통령도 예방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윤 대통령이 실제 리 상무위원장을 만날 경우, 지난달 3~4일 방한한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직접 만나지 않고 40분간 전화회담으로 갈음한 선례와 대비될 가능성이 있다.

광고

국회 쪽에선 리 상무위원장의 방한 때 이광재 국회 사무총장이 공항 영접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 국가의전 서열 3위인 펠로시 하원의장의 방한 때 공항에 아무도 나가지 않아 홀대 논란이 인데다, 윤 대통령이 여름휴가 일정을 이유로 이례적으로 직접 만나지 않아 입길에 오른 바 있다.

이제훈 선임기자 nomad@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