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방·북한

‘바이든 시대’를 앞두고 리영희의 ‘민중적 현실주의’를 사유하다

등록 :2020-11-08 14:57수정 :2020-11-08 15:06

리영희 선생 10주기 추모 심포지엄
‘탈식민·탈패권·탈분단의 한반도’
이태호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 소장(맨왼쪽)이 6일 서울 창비서교빌딩 50주년홀에서 열린 리영희 선생 10주기 추모 심포지엄에서 한-일 역사갈등을 뛰어 넘을 수 있는 ‘민중적 현실주의’의 중요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이태호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 소장(맨왼쪽)이 6일 서울 창비서교빌딩 50주년홀에서 열린 리영희 선생 10주기 추모 심포지엄에서 한-일 역사갈등을 뛰어 넘을 수 있는 ‘민중적 현실주의’의 중요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2018년 들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어떻게 가능했을까.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12월19일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연기한다는 얘기를 꺼낸 게 결정적이었다고 본다. 내년 여름~가을께 도쿄 올림픽이 열린다. 이를 매개로 2022년 베이징 올림픽까지 염두에 둔 ‘동북아 임시 평화체제’를 제안한다.”(구갑우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다음달 4일이면, 우리 안에 뿌리 내린 냉전 인식이라는 ‘시대의 우상’에 맞서 평생 투쟁했던 ‘지식인’ 리영희 선생의 10주기가 된다. 지난 10년 동안 한반도에선 시민이 직접 떨쳐 일어나 불의한 정권을 쓰러뜨린 ‘촛불 혁명’, 분단이란 마지막 냉전 질서를 단숨에 허물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판문점선언과·평양선언, 세 차례에 걸친 북-미 정상회담 등이 이뤄졌다. 하지만, 남북·북-미 간 대화의 창은 다시 굳게 닫혔고, 예측할 수 없는 리더십으로 북-미 정상회담이란 기적을 가능케 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됐다.

내년 1월 말 출범하는 조 바이든 행정부 시대에 맞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재가동하기 위해 되새겨야 하는 ‘리영희 정신’엔 뭐가 있을까. 리영희 재단은 6일 오후 서울 창비서교빌딩 50주년홀에서 ‘리영희 선생 추모 심포지엄-탈식민·탈패권·탈분단의 한반도’를 통해 이 난제에 대한 시민사회의 지혜를 모았다. 토론회의 사회를 맡은 권태선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공동대표는 “현재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리영희 선생님이 살아 계셨더라면 어떤 말씀을 하셨을까를 듣는 자리”라고 행사의 의의를 설명했다.

토론회 발제를 맡은 구갑우 교수는 “한반도 문제가 왜 어떻게 발생했는가를 묻고 그 현실의 역사적 사회적 의미를 부여하고자 했던 리영희의 비판은 비민주적이고 불평등한 국제질서를 변혁하기 위해 필요한 실천”이었다면서 그 기초는 어려운 국제정치 이론이 아닌 “상식에 기초한 상식 비판”이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냉전적 사고라는 당대의 우상에 도전하는 리영희의 상식은 “27만명이 참가한 팀스피티리트 훈련은 ‘방위’ 목적이고, 소련 해군과 북한군 7000명이 참가한 훈련은 당연히 ‘공격’ 목적이 된다. 우리의 인식능력에 어떤 결함은 없는지, 적이 궁금하다”(<자유인>, 192쪽) 등의 문장에서 빛을 발한다.

토론 참가자들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맞춰 한국 사회가 시급히 고민해야 하는 실천적 문제로 △내년 2~3월에 실시될 한-미 연합훈련의 중지 △말년에 선생이 천착했던 ‘한반도 비핵지대화’ 구상 구체화 등을 제시했다. 특히, 지난 2~3년 동안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방해꾼 역할에 머물러 온 일본을 포섭해 도쿄 올림픽을 2018년 평창에 버금가는 ‘평화 올림픽’으로 만들려는 전략적 사고가 중요하다는데 참가자들의 의견이 일치했다. 이 과정에서 등장한 개념이 ‘민중적 현실주의’다.

이태호 참여연대 평화군축센터 소장은 “동아시아 평화구축이라는 더 큰 경지에서 일본을 이끌어 내는 노력이 필요하다. 일본을 상대할 때 ‘민중적 현실주의’적 태도를 가져야 한다. 피해자 중심주의는 중요 원칙이지만 그것을 100% 일본에게 요구한다면 역사 문제에서도 실패하고 평화구축에서도 실패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욱식 평화네트워크 대표도 “김대중 대통령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본격적 시동을 걸기 전에 왜 오부치 게이조 총리와 만나 한일관계를 개선했는지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고, 남기정 서울대 일본연구소 교수는 “일본에도 민중이 살고 있다. 일본의 ‘비핵 3원칙’을 공유한 한-일 시민사회가 연대하면 한반도 비핵지대화를 넘어 일본을 포함하는 동아시아 비핵지대화도 가능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글·사진 길윤형 기자charisma@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박지원, 서훈 구속에 “충격적…‘자진 월북’ 아니라는 증거 있나” 1.

박지원, 서훈 구속에 “충격적…‘자진 월북’ 아니라는 증거 있나”

윤 대통령, 벤투·손흥민과 통화…“어려운 국가 상황에 기쁨 줘 감사” 2.

윤 대통령, 벤투·손흥민과 통화…“어려운 국가 상황에 기쁨 줘 감사”

윤석열 대통령 “16강 진출 축하…도전은 다시 시작된다” 3.

윤석열 대통령 “16강 진출 축하…도전은 다시 시작된다”

문 전 대통령에 힘 보탠 이재명 “종북몰이 다시는 마주하지 않길” 4.

문 전 대통령에 힘 보탠 이재명 “종북몰이 다시는 마주하지 않길”

서훈 구속에…야 “납득 어렵다” vs 여 “월북몰이 진실 밝혀야” 5.

서훈 구속에…야 “납득 어렵다” vs 여 “월북몰이 진실 밝혀야”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