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방·북한

합참 “북 단거리탄도미사일, 함경남도 선덕서 동해상으로 발사”

등록 :2019-08-24 09:23수정 :2019-08-24 10:09

“최대고도 97km, 비행거리 380km, 최고속도 마하 6.5 이상”
북, 한미 연합 훈련 끝났는데도 발사
청와대 “강한 유감, 군사 긴장 고조 행동 중단 촉구”
신형전술유도탄 발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현장지도했다며 <조선중앙통신>이 7일 공개한 발사 장면이 담긴 사진.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신형전술유도탄 발사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현장지도했다며 <조선중앙통신>이 7일 공개한 발사 장면이 담긴 사진.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합동참모본부(합참)는 24일 “오늘 (오전) 6시45분경, 7시2분경 북한이 함경남도 선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미상의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발표했다. 합참은 이어 “이번에 (북쪽이) 발사한 발사체의 최대고도는 97km, 비행거리는 약 380여km, 최고속도는 마하 6.5 이상으로 탐지됐다”고 세부 내용을 공개했다.

합참은 “한미 정보 당국은 정확한 제원을 정밀 분석 중”이라며 “우리군은 관련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며 확고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오전 8시30분부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북한의 잇단 발사에 “강한 유감”을 표하고 “군사적 긴장 고조 행동 중단”을 촉구했다.

북쪽의 발사체 발사는 20일 한-미 연합 지휘소 연습 종료 뒤 처음이다. 북쪽은 5월 2차례, 7월25일 이후 지금까지 7차례 등 올 들어 모두 9차례에 걸쳐 단거리탄도미사일 등을 동해 쪽으로 발사하며 한국과 미국의 대북 태도에 불만을 표시해왔다.

아울러 북쪽의 이날 발사는 리용호 외무상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비난 담화(23일)와 외무성 대변인의 한-미 양국 비난 담화(22일)에 이은 ‘실력 행사’이기도 하다.

한편, 일본 <교도통신>과 <엔에이치케이>(NHK)는 한국 국방부 발표 시각(오전 7시36분)보다 12분 이른 오전 7시24분과 7시28분에 각각 ‘북한이 탄도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는 일본 정부 발표 내용을 긴급 타전했다. 한국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I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발표(22일) 이후 미묘한 정세 흐름을 염두에 둔 ‘경쟁’과 대한국 압박 차원의 신속 발표의 성격이 강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제훈 선임기자 nomad@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노무현재단 40대 여성 이사가 본 민주당…“정말, 걱정됩니다” 1.

노무현재단 40대 여성 이사가 본 민주당…“정말, 걱정됩니다”

박지현 “586 용퇴해야” 지도부 “논의 없었다”…고성 오간 회의 2.

박지현 “586 용퇴해야” 지도부 “논의 없었다”…고성 오간 회의

“가족이 장관 되는 것 반대” “인재DB 필요”…교육·복지장관 구인난 3.

“가족이 장관 되는 것 반대” “인재DB 필요”…교육·복지장관 구인난

북한, 동해로 탄도미사일 3발 발사…윤 대통령, NSC 소집 4.

북한, 동해로 탄도미사일 3발 발사…윤 대통령, NSC 소집

윤 대통령 ‘CNN 인터뷰’ 보도자료 배포, 실수와 고의 사이? 5.

윤 대통령 ‘CNN 인터뷰’ 보도자료 배포, 실수와 고의 사이?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