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박지원·박지연·하정미 소령. 공군 제공
왼쪽부터 박지원·박지연·하정미 소령. 공군 제공

공군에 처음으로 여성 비행대장이 탄생했다.

공군은 3일 박지연 소령(38·공사 49기)과 박지원 소령(38·공사 49기), 하정미 소령(37·공사 50기)이 전투비행대대 비행대장에 임명됐다고 밝혔다. 공군의 직위체계는 편대장(대위)-비행대장(소령)-대대장(중령)-전대장(대령)-비행단장(준장) 등이다. 여성 공군 조종사의 비행대장 임명은 1997년 여생도의 첫 공군사관학교 입학 이후 21년 만이고, 2002년 첫 여성 전투조종사 탄생 이후 15년 만이다.

16전투비행단(전비) 202전투비행대대 소속인 박지연 소령과 8전비 203대대 소속인 박지원 소령은 2002년 공군 첫 여성 전투조종사가 됐으며, FA-50 전투기를 몰고 있다. 박지연 소령은 특히 2007년 여성 첫 편대장으로 이름을 올린 바 있다. 20전비 123대대 하정미 소령은 2006년 보라매 공중사격대회 저고도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으며, 2007년에는 최초의 여성 KF-16 전투조종사가 됐다.

박병수 선임기자 suh@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