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방·북한

[단독] 사이버사, 대선 두달 전 심리전단 2배 넘게 늘렸다

등록 :2013-12-20 08:11수정 :2013-12-21 10:47

국방부 조사본부가 국군 사이버사령부를 압수수색한 2013년 10월22일 오전 서울 국방부 안 사령부 사무실의 컴퓨터 집기들이 창문 사이로 보이고 있다.  류우종 기자 wjryu@hani.co.kr
국방부 조사본부가 국군 사이버사령부를 압수수색한 2013년 10월22일 오전 서울 국방부 안 사령부 사무실의 컴퓨터 집기들이 창문 사이로 보이고 있다. 류우종 기자 wjryu@hani.co.kr
진성준 의원 확인 결과…작년 10월 61명→132명 증원
연제욱 청와대 비서관이 당시 사령관…‘댓글 관여’ 의혹
연 사령관·심리전단장·요원 전원 ‘작전폰’ 사용도 드러나
국방부 직할 국군 사이버사령부(사이버사)가 대선을 불과 2개월 앞둔 지난해 10월 정치개입 댓글·트위트글 작업에 투입된 심리전단(530단) 요원의 수를 2배 이상 급격히 증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제욱 현 청와대 국방비서관이 사이버사령관(준장)으로 재직하던 시기에 이런 조처가 이뤄져 연 비서관이 심리전단 정치댓글 작업에 관여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19일 진성준 민주당 의원과 <한겨레>가 군 사이버사의 ‘530단 사이버 업무지원 통신료 지급 내역’을 확인한 결과, 심리전단 요원의 수는 2012년 1월부터 9월까지는 61명을 유지했으나 대선이 2개월 앞으로 다가온 10월부터 갑자기 132명으로 갑절 이상 급증했다. 국방부는 지난 10월 국정감사 당시 사이버사의 인원 증원과 관련해 “2010년 7명, 2011년 8명, 2012년 79명을 늘렸다”고 보고했다. 사이버사가 지난해 증원한 전체 인원 79명 가운데 90%에 이르는 71명을 대선을 두 달 앞두고 댓글·트위트글 작업에 투입된 심리전단에 집중 배치한 것이다.

국방부는 지난 국정감사에서는 사이버사 인원 증원과 관련해 “2010년 1월 사이버사가 창설될 때부터 연도별로 점증적으로 증원했다”고 답변했지만 대선을 앞두고 심리전단 요원을 2배로 늘린 데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진성준 의원은 “대선 직전에 심리전단 인원을 한두 명도 아니고 2배 이상 늘린 것은 대선에 개입하기 위한 것이라고 보지 않을 수 없다. 심리전단장과 10여명의 요원의 개인적 일탈이라는 국방부 조사본부의 수사 결과는 믿을 수 없다”고 말했다.

진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사이버사는 심리전단 요원들에게 별도의 최신형 스마트폰을 지급한 뒤 이를 ‘작전폰’으로 분류하고 개인 용도 사용 금지 지침을 내리는 등 엄격하게 관리한 것으로 나타나 있다. 사이버사는 한 통신사에 요원 개인별 이름으로 일괄 가입하게 한 뒤 가입비와 요금을 모두 사이버사 예산으로 납부했다. 사이버사는 작전폰을 지급받은 대상과 관련해 “사이버사령관, 530단장, 530부대원들이 작전폰을 지급받는다”고 답변했다. 연제욱 당시 사이버사령관이 심리전단 인원 증원과 작전폰 지급 및 관리, 작전폰을 이용한 댓글작업 등에 깊숙이 개입했을 가능성을 보여준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연평도 사건, 디도스 사건 등으로 2012년에는 사이버 관련 요원 증원이 필요했다. 정확한 월별 작전 요원 증감 내역은 작전과 관련된 부분이므로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연제욱 청와대 비서관은 여러 차례 접촉을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하어영 기자 haha@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김건희 전화해 8만주 매도” 검사 충격 발언, 판 뒤집히나 [논썰] 1.

“김건희 전화해 8만주 매도” 검사 충격 발언, 판 뒤집히나 [논썰]

하늘과 땅과 당신이 안다…윤 정부 인사들의 ‘거짓말 정치’ 2.

하늘과 땅과 당신이 안다…윤 정부 인사들의 ‘거짓말 정치’

윤 대통령 지지율 33%…‘정치인 호감도’ 1위는 홍준표 [갤럽] 3.

윤 대통령 지지율 33%…‘정치인 호감도’ 1위는 홍준표 [갤럽]

오후부터 충청·전라·경북권 눈비…나들이 땐 우산 챙기세요 4.

오후부터 충청·전라·경북권 눈비…나들이 땐 우산 챙기세요

민주·정의당, 안전운임제 3년 연장안 국토위 의결 5.

민주·정의당, 안전운임제 3년 연장안 국토위 의결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