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0일 로버트 킹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의 방문을 전격 철회한 이유에 대해 북한이 “미국이 한반도에 B-52 전략 폭격기를 출격시켰기 때문”이라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31일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기자와의 문답 형식을 빌려 “우리는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미국 측이 제기한 국무성 특사의 방문을 수락하고 우리나라에서 교화중인 미국인(케네스 배씨) 문제를 진지하게 논의하려고 했다”며 “(한-미 군사훈련 기간에) 연속적으로 B-52H 전략 폭격기를 조선반도 상공에 들이밀어 핵폭격 훈련을 벌였다. 모처럼 마련됐던 인도주의 대화 분위기를 한순간에 망쳐놓았다”고 비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B-52 출격’은 명분일 뿐이고, 실제로는 미국에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미국이 북-미 대화에 성의를 보이지 않으면, 미국도 케네스 배를 쉽게 풀어줄 수 없다는 뜻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케네스 배 석방이나 북-미 대화가 난망한 상황은 아니라는 분석도 있다. 김용현 동국대 교수는 “전반적인 대화 분위기가 있기 때문에 단계적으로 케네스 배 석방, 북-미 대화로 나아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북한의 주장처럼 B-52가 한반도에 출격했는지에 대해 김영규 주한미군 공보관은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은 컴퓨터 시뮬레이션 훈련이기 때문에 미군이 군사력을 시위할 이유는 없다”고 설명했다.
김규원 기자 ch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