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방·북한

청와대-국방부 기자단 ‘첫보도’ 신경전

등록 :2011-01-23 21:27수정 :2011-01-23 23:04

국방부, MB담화뒤 “4시쯤”
기자단 5분 먼저 보도키로
청, 다시 3시30분으로 당겨
결국 기자단 3시25분 보도
소말리아 해적 진압 및 삼호주얼리호 구출 첫 소식은 지난 21일 오후 3시25분 언론의 긴급 속보로 처음 알려졌고, 이명박 대통령은 5분 뒤인 3시30분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했다. 여기엔 첫 소식을 먼저 전하려는 청와대와 국방부 출입기자들 사이의 치열한 ‘1보(첫 보도)’ 신경전이 작용했다.

애초 국방부는 각 언론사에 엠바고(보도자제)를 요청하며, 구출 작전이 끝나면 공식 브리핑을 하겠다고 거듭 밝힌 바 있다. 기자들과 국방부는 공식 브리핑 시작 시점에 맞춰 엠바고를 풀고, 삼호주얼리호 구출 작전 첫 보도를 내보내기로 약속했다.

지난 21일 오후 3시 국방부는 기자들에게 “구출 작전이 끝났으며 오후 4시 전후에 공식 브리핑을 할 예정”이라고 공표했다. 기자들은 ‘속보를 내보내고 생방송을 해야 하니 정확한 시간을 확정해 알려달라’고 거듭 요청했지만, 국방부는 “오후 4시 전후”라며 정확한 시간은 못박지 않으려 했다.

국방부는 이 대통령의 ‘작전 성공’ 담화 발표 뒤에야 공식 브리핑을 할 수 있는 처지였기 때문이다. 이런 사정을 파악한 기자들은 ‘어렵게 엠바고를 지켜줬는데 갑자기 이 대통령이 1보를 내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인질 전원 구출’ 첫 보도를 이 대통령 담화 5분 전인 오후 3시55분에 하기로 결정했다.

그러자 청와대는 이 대통령 담화 발표 시간을 오후 3시30분으로 조정했다. 이 소식을 접한 기자들은 1보 시점을 대통령 담화 발표 5분 전인 오후 3시25분으로 앞당기기로 결정했다. 이와 함께 기자들은 청와대가 대통령 담화 시간을 또 바꾸더라도 그보다 5분 전에 1보를 내보내기로 했다.

언론의 첫 보도와 대통령 담화 사이의 ‘5분 시차’엔 이런 웃지 못할 우여곡절이 담겨 있다.

권혁철 기자 nura@hani.co.kr

<한겨레 인기기사>

“짬뽕서 오징어 찾으면 로또 당첨”
‘시대의 상처’ 삶으로 곱씹은 영원한 이야기꾼
상주서도 구제역…홍성까지 덮치나
박근혜 “복지, 왜 돈으로만 보나”
58살 동갑내기 두 남자의 ‘극과 극’ 삶과 건강
강준만 “치열한 실명비판 다시 할 생각이다, 원숙하게”
짜고친 화투판, 도박죄 처벌 못해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이재명 “나는 묵은 숙제 전문가…공공의대 최대한 빨리 시행” 1.

이재명 “나는 묵은 숙제 전문가…공공의대 최대한 빨리 시행”

이재명 “김종인의 윤석열 선대위 합류, 예측한 일” 2.

이재명 “김종인의 윤석열 선대위 합류, 예측한 일”

여당 ‘인재영입 1호 낙마’가 들춘 세 가지 민낯 3.

여당 ‘인재영입 1호 낙마’가 들춘 세 가지 민낯

송영길 “조동연 아이 얼굴 공개한 강용석, 사회적 명예살인” 4.

송영길 “조동연 아이 얼굴 공개한 강용석, 사회적 명예살인”

이재명 “당선 되면 새만금 논란 국민 반상회로 조기 종결” 5.

이재명 “당선 되면 새만금 논란 국민 반상회로 조기 종결”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