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사건에 대한 군의 여러 발표에 대해 국민 10명 가운데 6명이 불신을 드러냈다. 또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다수 국민은 여당이 내세우는 ‘국정 안정론’보다 야당의 ‘독주여당 견제론’에 더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겨레>가 여론 전문 조사기관 ‘리서치플러스’에 맡겨 지난 10일 벌인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천안함 침몰 원인 등에 대한 군의 조사 결과 발표와 관련해, “신뢰가 안 간다”는 응답이 59.9%에 이르렀다. “신뢰한다”는 응답은 34.9%에 그쳤다. 정부의 대응을 두고서도 57.5%가 “잘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답한 반면, “잘 대응하고 있다”는 답변은 34.3%에 불과했다.

6·2 지방선거에 대해서는 ‘여당의 독주를 견제하기 위해 야당을 지지해야 한다’는 야당 쪽 의견에 43.7%가 동의한다고 대답했다. ‘국정 안정을 위해 여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의견에 동의한다는 답변은 29.0%에 지나지 않았다.

광고

최근 민주당 등 야 4당이 논의하고 있는 ‘범야권 후보 단일화’ 협상을 두고서는 ‘찬성한다’는 의견이 46.1%로, ‘반대한다’(26.9%)는 쪽보다 훨씬 많았다.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도는 47.7%로 지난 1월12일 벌인 여론조사 때의 48.9%보다 1.2%포인트 떨어졌다.

광고
광고

이번 여론조사는 전국 19살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다.

안창현 기자 blu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