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우리당 김근태(金槿泰) 의장은 14일 전시 작전통제권 환수 논란과 관련, "민심을 얻지 못하면 정당한 주장도 힘을 못얻는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날 우리당 출입 여성기자들과의 오찬자리에서 "참여정부와 우리당이 민심과 떨어져 있는 것이 사실이지만, 이는(작통권 환수는) 또 다른 문제"라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의장의 발언은 여권의 작통권 환수 방침이 전폭적인 여론의 지지를 얻지 못하는 상황에 대한 답답함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어 "민심과 멀어지는 것이 얼마나 무서운 것인지 느낀다"면서도 "사실을 사실대로 판단해 달라. (언론이) 도와달라"고 말했다.
그는 작통권을 환수해야 하는 이유와 관련, "미국이 우리를 어린아이로 알고, 머리를 쓰다듬으면 좋아할 줄 아는데 우리도 이제 미국과 눈높이가 같다"며 "우리 정부가 미국에 대해 `꼬마'라고 부르지 말라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자신이 적극 추진중인 뉴딜정책에 대한 여권 내부의 반대론에 대해 "지금 이것 말고 다른 방법이 있느냐"고 반문한 뒤 "당정청 협의를 잘 못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 의장은 차기 헌법재판소장으로 유력시되고 있는 전효숙(全孝淑) 헌법재판관에 대해 전문성이 부족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 것과 관련, "여성이 처음인데 의미가 있다"며 "아직은 대표성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고일환 기자 koman@yna.co.kr (서울=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