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초청에 “기꺼이 응하겠다”라고 수락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밤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15분 동안 통화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7은 낡은 체제로 현재 국제 정세를 반영하지 못해 이를 지11이나 지12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인데 문 대통령 생각은 어떠냐”고 한국을 초청하겠다는 뜻을 표시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미국이) 올해 지7 정상회의 주최국으로서 한국을 초청해 준 것을 환영하고 감사드린다”라며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라고 수락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지7 체제는 전 세계적 문제에 대응하고 해결책을 찾는 데 한계가 있다”라며 “지7 체제의 전환에 공감하며, 지7에 한국과 호주, 인도, 러시아를 초청한 것은 적절한 조치”라고 말했다.

광고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각) 한국과 러시아, 오스트레일리아, 인도 등 4개국을 올가을 예정인 서방 주요 7개국(G7) 회의에 초청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지7 회원국이 아닌 중국 견제용이란 해석이 있다. 대선 국면을 맞은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 보안법과 코로나19 확산 책임 등을 들며 거세게 중국을 비판하고 있다. 지7 확대 역시 중국을 고립, 견제하겠다는 뜻이 강하게 담겨 있다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문 대통령은 “올해 지7이 대면 확대정상회의로 개최되면 포스트 코로나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적절한 시기에 성공 개최되면 세계가 정상적인 상황과 경제로 돌아간다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두 정상은 브라질을 초청하는 것에도 공감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브라질을 포함하는 문제에 대한 의견을 묻자 “인구, 경제규모, 지역 대표성 등을 감안할 때 포함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좋은 생각이다. 그런 방향으로 노력을 해보겠다”라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한국의 위상이 올라가는 데 도움이 되는 초청이다. 기본적으로 환영할 만하다”라고 말했다. 한-중 관계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지 않으냐는 물음에는 “아직 의제가 정해지지 않았고, 중국 문제를 다루기 위해서만 회의를 하는 것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이날 한-미 정상 통화는 4월18일 코로나19 대응 협력을 논의한 이후 40여일 만이다.

성연철 기자 syche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