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청와대

한·미훈련 재개 어찌 되나…규모·기간 축소 가능성

등록 :2018-02-12 21:21수정 :2018-02-12 22:30

청 관계자 “재연기 가능성 높지않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정상회담을 제안하면서, 한-미 연합군사훈련 재개 문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향후 남북관계와 북-미 대화는 물론 한-미 공조에도 영향을 미치는 사안이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4일 통화에서 매년 2월말~3월초에 시작되던 한-미 연합군사훈련(키리졸브·독수리 연습)을 평창 겨울올림픽·패럴림픽 기간(2월9일~3월18일) 동안 실시하지 않기로 합의했다. 문제는 평창올림픽 이후다.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7일 한-미 연합훈련을 재개할 경우 “첫걸음을 뗀 북남관계가 휘청거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은 그동안 북 지휘부 제거작전이 포함된 키리졸브 훈련에 민감하게 대응해왔다.

현재로선 북한에 대한 최대한의 압박과 관여를 강조하는 미국이 한-미 군사훈련을 거듭 연기할 가능성은 낮다. 청와대는 4월로 연기된 한-미 연합훈련 재개에 변함이 없다면서도 훈련 규모를 줄이거나 기간을 단축하는 방안을 염두에 둔 듯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12일 “훈련이 연기될 가능성은 높아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북-미 간의 해빙 조짐이 있다면 미국과 협의해서 훈련의 규모나 기간을 줄이는 문제를 논의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재연기 카드를 꺼낼 경우 한-미 동맹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언급하기 어렵지만, 북한의 태도에 따라 훈련 규모를 축소하는 방안은 검토해볼 수 있다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한-일 정상회담에서 “한-미 연합훈련 예정대로 진행”을 요구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발언에 “내정 간섭”이라고 반박한 것도 미묘한 해석을 낳고 있다. 청와대 다른 관계자는 “아직까지는 훈련을 축소할 모멘텀을 주고받을 게 없다. 현재까지는 4월에 군사훈련을 하는 것이다”라면서도 “외교에서 모든 가능성은 열려 있다. 가능한 옵션을 다 놓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한-미 연합군사훈련이 재개되더라도 북한의 반발이 이전보다는 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4대 전략자산을 제외한 실용적인 훈련으로 가지 않을까 싶다”며 “설령 전략자산이 포함된 훈련을 하더라도 북한이 지난해처럼 고강도로 맞대응하지는 않을 것이다. 김정은 위원장이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표명한 만큼 판을 깨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성연철 노지원 기자 sychee@hani.co.kr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단독] 정부, 한미정상회담 앞 ‘남북관계 독자성 확보’ 미국에 요구 1.

[단독] 정부, 한미정상회담 앞 ‘남북관계 독자성 확보’ 미국에 요구

“뒤집힌 느낌”? 주호영은 ‘강남역’ 5주기 추모, 이준석은 ‘안티페미’ 2.

“뒤집힌 느낌”? 주호영은 ‘강남역’ 5주기 추모, 이준석은 ‘안티페미’

윤석열에 기소됐던 ‘진박’ 김재원의 ‘오묘한’ 출마선언 3.

윤석열에 기소됐던 ‘진박’ 김재원의 ‘오묘한’ 출마선언

송영길 “미국은 2등급 민주국가…대북전단 청문회는 월권” 4.

송영길 “미국은 2등급 민주국가…대북전단 청문회는 월권”

김부겸 “집값 불로소득 환원돼야”…종부세 기준 상향 일축 5.

김부겸 “집값 불로소득 환원돼야”…종부세 기준 상향 일축

한겨레와 친구하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