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대통령실

청와대, 지난해 업무추진비 37억8천만원

등록 :2009-02-02 11:18

경조사·선물에 10억5천만원

지난해 이명박정부 출범 이후 청와대가 자체 업무추진비로 약 37억8천만원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 관계자는 2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지난해 청와대 업무추진비 집행금액은 총 46억1천728만원으로, 이 가운데 8억3천802만원은 연초 참여정부에서 사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현 정부가 집행한 지난해 업무추진비는 총 37억7천926만원으로 집계됐으며, 이 가운데 정책조정 및 현안 간담회 관련 비용이 16억6천739만원으로 전체의 44.1%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와 관련, 현 정부 출범 이후 청와대는 전문가 자문.간담회 856차례, 관계기관 및 단체 정책협의회 4천593회, 민심청취 및 국정홍보 2천72회 등에 자체 업무추진비를 집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각종 행사와 주요인사 사망시 대통령 명의의 경.조화를 비롯해 명절 선물, 청와대 방문객 선물 등에 총 10억5천198만원(27.8%)을 사용했다.

이에는 소년소녀 가장 등 불우이웃에 대한 명절 선물과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회장 등의 청와대 방문 선물 비용 등이 포함됐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이밖에 총 153회의 국내외 주요인사 초청행사에 8억8천684만원(23.5%), 대통령실 부서운영 지원 등 기타 경비에 1억7천305만원(4.6%)을 각각 집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청와대가 업무추진비의 세부집행 내역을 공개한 것은 참여정부 시절인 2006년(2005년 집행내역분)부터로, 이전에는 집행 총액만을 밝혀 왔으나 2003년 정부가 `행정정보공개 확대 지침'을 제정함에 따라 2004년 11월 자체적으로 `행정정보 공개지침'을 마련해 정기적으로 공개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민의 알권리 충족과 투명성 제고 차원에서 업무추진비 집행내역을 공개하고 이를 청와대 인터넷 홈페이지(www.president.go.kr)에 게재하고 있다"면서 "예산의 절반 이상을 정책조정을 위한 간담회에 사용하는 등 낭비요소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표>청와대 작년 업무추진비 집행내역

┌─────────┬────────┬────────┬─────────┐

│유형 │하반기 │상반기 │계 │

├─────────┼────────┼────────┼─────────┤

│현안 간담회 │11억6천982만원 │ 4억9천757만원 │16억6천739만원 │

├─────────┼────────┼────────┼─────────┤

│경.조사 및 기념품 │ 7억1천390만원 │ 3억3천808만원 │10억5천198만원 │

├─────────┼────────┼────────┼─────────┤

│초청행사 │ 5억5천462만원 │ 3억3천222만원 │ 8억8천684만원 │

├─────────┼────────┼────────┼─────────┤

│부서운영 등 기타 │ 1억1천237만원 │ 6천68만원 │ 1억7천305만원 │

├─────────┼────────┼────────┼─────────┤

│ 계 │25억5천71만원 │12억2천855만원 │37억7천926만원 │

└─────────┴────────┴────────┴─────────┘

※상반기는 2월25일 이후(참여정부 집행액 8억3천802만원 제외)

이승관 기자 hum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김건희 전화해 8만주 매도” 검사 충격 발언, 판 뒤집히나 [논썰] 1.

“김건희 전화해 8만주 매도” 검사 충격 발언, 판 뒤집히나 [논썰]

하늘과 땅과 당신이 안다…윤 정부 인사들의 ‘거짓말 정치’ 2.

하늘과 땅과 당신이 안다…윤 정부 인사들의 ‘거짓말 정치’

윤 대통령 지지율 33%…‘정치인 호감도’ 1위는 홍준표 [갤럽] 3.

윤 대통령 지지율 33%…‘정치인 호감도’ 1위는 홍준표 [갤럽]

박홍근, 정부·여당에 “103대 슈퍼 대기업 초부자감세 멈춰야” 4.

박홍근, 정부·여당에 “103대 슈퍼 대기업 초부자감세 멈춰야”

돌아선 60대, 윤 대통령 고령층 지지율 ‘균열’ 왜? 5.

돌아선 60대, 윤 대통령 고령층 지지율 ‘균열’ 왜?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