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최상목 전 대통령실 경제수석(사진 윗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강정애 보훈부 장관 후보자(전 숙명여대 총장),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외교2차관),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한국해양과학기술원 원장),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전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연합뉴스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최상목 전 대통령실 경제수석(사진 윗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강정애 보훈부 장관 후보자(전 숙명여대 총장),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전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외교2차관),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한국해양과학기술원 원장),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전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4일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에 최상목(60) 전 대통령실 경제수석을 지명하는 등 6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개각을 실시했다. 내년 4월 국회의원 선거 출마자를 내보내는 데 따른 ‘총선용 개각’으로, 국정 쇄신보다는 관료·학자 중심의 안정에 무게를 뒀다는 평가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재·국가보훈·국토교통·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중소벤처기업부 등 6개 부처 장관 후보자 인선을 발표했다. 최상목 기재부 장관 후보자를 두고 김 실장은 “거시금융 등 경제 전반에 걸쳐 해박한 지식과 통찰력을 가진 경제정책 분야의 최고 전문가”라며 “물가, 고용 등 당면한 경제 민생을 챙기며 우리 경제의 근본적인 체질 개선을 기대한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국가보훈부 장관 후보자에 강정애(66) 전 숙명여대 총장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후보자로 송미령(56)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을,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로 박상우(62) 전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을 지명했다.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에는 강도형(53) 한국해양과학기술원장이,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는 오영주(59) 외교부 2차관이 각각 지명됐다.

광고

이날 개각으로 교체될 추경호(기재부)·박민식(국가보훈부)·원희룡(국토교통부)·정황근(농림축산식품부)·조승환(해양수산부)·이영(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모두 총선 출마를 준비중이다. 이들의 빈 자리를 전문가로 채워 내각 안정을 기한다는 게 대통령실 설명이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국회와 대내외 경제 상황이 녹록지 않은 상황에서 속도감 있게, 전문성 있게 일을 추진하려는 것”이라며 “국정 운영이 흔들리지 않게 평탄히 갈 수 있게 전문가 위주로 기용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집권 3년차를 맞는 윤 대통령이 ‘윤석열 정부 2기 내각’을 관료·학자 중심으로 채우려는 데는 현재의 국정운영 기조를 그대로 가져가겠다는 판단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한 대통령실 관계자는 “혁신 대신 안정에 초점을 맞춘 인사”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장관 후보자들은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총선 출마가 유력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이날 개각 명단에 들지 않았으나, 총선 출마(지역구)를 위한 공직자 사퇴 시한인 내년 1월11일 이전에 교체될 것으로 보인다. 이밖에도 공석인 국가정보원장과 방송통신위원장 등 3~4곳 추가 개각도 예정돼 있다.

배지현 기자 beep@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