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오후 5시 서울 투표율 49.7%…부산은 44.6%

등록 :2021-04-07 17:19수정 :2021-04-07 17:22

크게 작게

서울 강남 3구 등 10여곳서 50% 상회
부산도 모든 자치구서 고루 40% 넘어
서울시장 보궐선거일인 7일 오전 종로구 동부여성문화센터 체조실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시민들이 투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일인 7일 오전 종로구 동부여성문화센터 체조실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시민들이 투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후 5시 현재 지난 2∼3일 사전투표율을 합산한 4·7 재보선 투표율이 47.3%로 나타났다. 서울에서는 강남3구 등 절반 이상의 자치구에서 투표율이 50%를 넘겼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집계를 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시작된 4·7재보궐 선거의 전체 투표율은 오후 5시 기준 47.3%다. 이는 2019년 4·3재보선(40%)보다 7.3%포인트 높은 기록이다. 지난해 총선의 같은 시각 기준 투표율인 62.6%보다는 15.3%포인트, 2018년 지방선거(56.1%)보다 8.8%포인트 낮다.

광역단체장 선거가 치러지는 서울은 49.7%로 50%를 육박했고, 부산은 이보다 낮은 44.6%다. 서울 자치구별로 보면, 서초구가 54.8%로 가장 높다. 강남구 52.2%, 송파구 52.1%, 양천구 51.6%, 종로구 51.5% 차례로, 강남 3구가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 투표율이 가장 낮은 자치구는 금천구(44.1%)였고 중랑구(45.9%), 관악구(46%), 강북구(46.8%) 차례였다. 부산은 모든 자치구에서 투표율 40%를 넘긴 가운데 연제구가 47.2%로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

이번 재보선을 통해 광역단체장 2명(서울·부산시장), 기초단체장 2명(울산 남구청장, 경남 의령군수), 광역의원 8명(경기도의원·충북도의원 등), 기초의원 9명(전남 보성군의원, 경남 함안군의원 등)이 선출된다. 투표는 저녁 8시까지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2018년 지방선거는 휴일이었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과거 재보선을 보면 직장인들이 퇴근하는 오후 6시 이후 2시간 동안 대략 4~5% 정도 투표율이 올라간다”고 말했다. 현재 추세가 이어진다면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 투표율은 50% 중반대가 예상된다.

오연서 기자 loveletter@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임종석 “‘울산 사건’은 의도적 기획…책임자는 윤석열” 1.

임종석 “‘울산 사건’은 의도적 기획…책임자는 윤석열”

‘조국사태 반성’ 민주 초선에 정청래 “서초동 촛불 잊지 말라” 2.

‘조국사태 반성’ 민주 초선에 정청래 “서초동 촛불 잊지 말라”

[논썰] 4.7 보궐선거 결과, 내년 대선 예고편일까 3.

[논썰] 4.7 보궐선거 결과, 내년 대선 예고편일까

비대위 출범 다음날 민주 초선 81명 “혁신 주체 되겠다” 집단성명 4.

비대위 출범 다음날 민주 초선 81명 “혁신 주체 되겠다” 집단성명

홍준표, ‘복당 걸림돌’ 김종인 떠난 국민의힘 돌아갈까 5.

홍준표, ‘복당 걸림돌’ 김종인 떠난 국민의힘 돌아갈까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