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종배 정책위의장(오른쪽)과 추경호 의원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원내대책회의에서 화상 참석자들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종배 정책위의장(오른쪽)과 추경호 의원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원내대책회의에서 화상 참석자들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최재형 감사원장이 도를 넘고 있다”고 비판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을 향해 ‘오만하다’며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15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통령의 심복인 윤건영 의원, 대통령의 비서실장이었던 임종석씨가 약장수처럼 엉터리 변설을 늘어놓고 있다”며 “민주화 운동 경력을 훈장으로 가슴에 달고 살아온 사람들이 내놓는 이야기로서는, 수준 이하다. 이런 발상을 가진 분들이 문재인 대통령 옆에서 보좌했다는 사실이 끔찍하다. 삼권분립과 법치주의라는 민주주의의 기본을 몰각한 발언”이라고 밝혔다. 윤건영 의원이 월성 원전 검찰 수사에 대해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다. 선을 넘지 말라”고 말한 데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에 이어 이번에는 최재형 감사원장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는 임 전 실장의 발언을 겨냥한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임명된 권력인 헌법재판소가 대통령을 파면하고, 대법원이 그 대통령의 불법에 형을 선고하는 나라에서, ‘선출된 권력이 주인’이라고 오만을 떨지 말라”며 “월성 1호기의 경제성을 불법으로 조작하고, 감사원의 감사를 피하기 위해 산업자원부의 공문서를 400건 이상 파기한 자들을 처벌하지 않아야 하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선출된 권력, 국민의 위임을 받은 대통령은 무슨 일이든 할 수 있다’는 대통령 심복들의 오만한 발언들이, 문재인 대통령이 은밀하게 저질러온 많은 불법과 탈법을 증언하는 것은 아닌지, 궁금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광고

이종배 정책위의장도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불분명한 증거와 잘못된 기준을 근거로 원전 공포를 조장하고 있다”며 “최근 감사원에서 착수한 탈원전 정책 추진에 대한 감사를 무력화하기 위한 의도가 아닌지 의심스럽다. 월성원전 조작에 대한 검찰 수사를 막으려는 필사적인 몸부림의 일환이라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어 진상규명과 대통령 사과도 요구했다.

윤희숙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임종석 전 실장을 겨냥해 “우리 편 보호가 감사원의 사명이고 지켜야 할 선이냐”며 “감사원이 자기 일 하겠다는데 여권이 떠드는 것 자체가 창피스러운 일이라는 것을 깨닫고 부디 차분히 감사 결과를 기다려보라”고 비판했다.

장나래 기자 wing@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