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박근혜·이명박 사면론 반발 커지자, 민주 “당사자 반성 중요”

등록 :2021-01-03 16:16수정 :2021-01-04 00:46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사무실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과 관련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사무실에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과 관련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단 전재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은 3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문제에 대해 “국민공감대와 당사자 반성이 중요하다”며 국민과 당원의 의견을 따르겠다고 밝혔다. 이낙연 대표가 제기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론을 두고 당원과 여권 지지자 등의 반발이 커지자, 당사자의 반성 등을 사면의 전제로 내세우며 한발 물러선 것으로 보인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이 대표 등이 참석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이렇게 의견을 모았다고 브리핑에서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오늘 최고위에서) 이 대표의 (사면론) 발언은 국민통합을 위한 충정에서 비롯된 것으로 이해했다”며 “앞으로 국민과 당원의 뜻을 존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또 “최고위원회는 촛불정신을 받들어 개혁과 통합을 함께 추진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도 최고위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사면론을 꺼낸 데 대해 “코로나 위기라는 국난을 극복하고 경제를 회복하는 것이 당면한 급선무다. 이를 해결하는데 국민의 모아진 힘이 필요하다고 믿는다”며 “정치 또한 반목과 대결의 진영정치를 뛰어넘어 국민통합을 이루는 정치로 발전해가야 한다. 그러한 저의 충정을 말씀 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가 새해 언론 인터뷰에서 “두 전적 대통령의 사면을 문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밝힌 뒤, 당 내부에선 “두 사람의 분명한 사과도 없다”(우상호 의원)는 등의 반발이 나왔다. 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사면 반대 청원’이 올라간 지 사흘 만에 동의자가 5만명을 넘어섰다.

송호진 기자 dmzsong@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미 한인 학부모들 “한동훈 딸 사태는 조직범죄” 5800자 입장문 1.

미 한인 학부모들 “한동훈 딸 사태는 조직범죄” 5800자 입장문

윤재순 “생일빵에 화나서 ‘뽀뽀해달라’ 했다”…성추행 징계전력 해명 2.

윤재순 “생일빵에 화나서 ‘뽀뽀해달라’ 했다”…성추행 징계전력 해명

이준석 “생산직, 주 52시간 이상 원해”…노동계 “임금구조 왜곡 간과” 3.

이준석 “생산직, 주 52시간 이상 원해”…노동계 “임금구조 왜곡 간과”

강용석 “윤 당선인이 먼저 전화…6일 통화 기록 있다” 반박 4.

강용석 “윤 당선인이 먼저 전화…6일 통화 기록 있다” 반박

박병석, 윤 대통령 향해 “대통령님, 의장께도 인사하십시오” 5.

박병석, 윤 대통령 향해 “대통령님, 의장께도 인사하십시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