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대통령 지지율 7주 연속 하락 48.7%...진보층 이탈 나타나

등록 :2020-07-13 10:39수정 :2020-07-13 13:53

리얼미터 조사 결과
부정 46.5%, 긍·부정격차 오차 내
민주당 39.7% 통합당 29.7%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도가 7주 연속 하락하면서 4개월 만에 가장 낮게 나타났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는 정의당 지지층 등 진보 진영에서 하락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와이티엔>(YTN) 의뢰로 지난 6~10일 성인 2515명을 대상으로 조사(신뢰수준 95%, 표본오차 ±2%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 긍정평가는 전주보다 1.1%포인트 내린 48.7%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3월 3주차(49.3%) 이후 4달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는 정의당 지지층과 진보층에서 긍정평가 하락을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의당 지지층에서는 전주보다 18.7%포인트가 내린 47.1%를 기록했고, 진보층에서도 4.4%포인트 하락한 73.6%을 보였다.

부정평가는 1.0% 포인트 오른 46.5%를 기록했다. 긍·부정 평가와의 차이는 2.2%포인트로, 오차 범위 내로 좁혀졌다.

리얼미터 관계자는 <한겨레>에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망 소식은 지난 10일 하루치 결과에만 반영돼, 전체 결과에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본다. 다음 결과에 반영될 것“이라며 “부동산 대책과 인천국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논란, 진전없는 남북관계 등이 꾸준한 하락세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고 했다.

정당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전주보다 1.4%포인트 올라 39.7%로 반등했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0.4%포인트 내린 29.7%로, 30%선에서 밀려났다. 그 외에는 정의당 5.9%, 열린민주당 5.1%, 국민의당 2.9%, 무당층 14.0% 등으로 조사됐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을 참조하면 된다.

장나래 기자 wing@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세금 들어간 대통령 관저 ‘비공개 만찬’…그 밥값 누가 냅니까 1.

세금 들어간 대통령 관저 ‘비공개 만찬’…그 밥값 누가 냅니까

‘복종 DNA’ 국힘과 소심하고 독선적인 권력, 그 최악의 만남 2.

‘복종 DNA’ 국힘과 소심하고 독선적인 권력, 그 최악의 만남

박지원, 서훈 구속에 “충격…자진 월북 아니라는 증거 있나” 3.

박지원, 서훈 구속에 “충격…자진 월북 아니라는 증거 있나”

이낙연, 서훈 구속에 “윤석열 정부의 난폭한 처사” 4.

이낙연, 서훈 구속에 “윤석열 정부의 난폭한 처사”

“대통령 집들이는 가면서 왜…” 여당 텅 빈 자리, 무릎 꿇은 유가족 5.

“대통령 집들이는 가면서 왜…” 여당 텅 빈 자리, 무릎 꿇은 유가족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