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이해찬 또 비하발언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 약해”

등록 :2020-01-15 19:26수정 :2020-01-16 02:41

후천적 장애 최혜영 영입 설명하며
“정상으로 살던 것에 대한 꿈이 있어”
비판 일자 민주당 유튜브 영상 삭제
2018년에도 장애인 폄하 발언 사과

장애인·이주여성 등 사회적 약자를 비하하는 발언으로 수차례 구설에 올랐던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또 장애인을 깎아내리는 발언을 해 물의를 빚었다. 당 대표의 잦은 설화가 총선을 앞둔 민주당에 치명타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15일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에 출연해 “선천적인 장애인은 어려서부터 장애를 가지고 나와서 의지가 약하다고 한다. 하지만 사고로 장애인이 된 분들은 원래 ‘정상적’으로 살던 것에 대한 꿈이 있어 의지가 강하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최근 인재영입 과정에서 기억에 남는 일화를 질문받은 이 대표가 민주당의 ‘1호 영입 인재’이자 24살 때 빗길 교통사고로 척수장애를 갖게 된 최혜영 강동대 교수를 만난 일을 꼽으며 한 말이다. 이날 유튜브 방송은 녹화본이었음에도 이 대표의 문제 발언이 편집되지 않고 고스란히 방송됐다.

이 대표의 발언은 최 교수를 ‘칭찬’하려는 의도였지만 장애인을 폄하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이 대표는 선천적 장애인을 근거 없이 의지박약한 존재로 깎아내린데다 후천적 장애인의 장애 발생 이전을 “정상적으로 살던 것”이라고 표현했다. 장애인의 삶을 ‘비정상’으로 규정한 셈이다. 또 이 대표는 최 교수가 “역경을 이겨냈다”며 장애를 극복의 대상으로 묘사해 문제적인 인식을 그대로 드러냈다.

이와 함께 이 대표는 꿈을 꾸기 어려운 청년들의 사연을 듣고 “꿈이 없다고 해서 멍하게 살면 안 된다. 뭔가 자꾸 희망을 갖고 노력을 하고 소통을 하고 독서도 하면서 자기 꿈을 키워 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청년들 사이에서 ‘헬조선’이라는 자조적인 유행어까지 나오는 상황에서 부적절한 발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논란이 일자 민주당은 영상을 내렸다. 이 대표는 “심리학자의 말을 인용했는데, 이런 인용 자체가 많은 장애인분들께 상처가 될 수 있는 부적절한 말이었다. 장애인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한다”라고 사과했다.

문제는 이 대표의 이런 발언이 자주 반복된다는 점이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9일 경력단절을 딛고 사법시험을 치른 홍정민 변호사를 총선 인재로 영입하면서 “제 딸도 경력단절이 있었는데 그 뒤에 열심히 뭘 안 한다. 홍 박사는 열심히 해서 여기까지 오셨다”고 말했다. 여성의 경력단절 원인을 개인의 노력 부족으로 돌리는 듯한 발언으로, 현실과 괴리된 인식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그뿐 아니다. 2018년 12월 이 대표는 찐딘중 베트남 경제부총리와 회동한 자리에서 “한국 사람들이 베트남 여성들과 결혼을 많이 하는데, 다른 나라보다 베트남 여성들을 더 선호하는 편”이라며 다문화가정과 여성에 대한 시대착오적 인식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 발언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지만 이 대표는 그로부터 3주 뒤 민주당 전국장애인위원회 발대식에서 또 문제 발언을 쏟아냈다. 이 대표는 “정치권에서 말하는 걸 보면 저게 정상인처럼 비쳐도 정신장애인들이 많다. 이 사람들까지 포용하긴 힘들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가 논란이 일자 “장애인 여러분을 폄하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사과했다.

이지혜 기자 godot@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윤석열 정부, 국정원 내세워 ‘문 정부 친북몰이’ 직접 나섰다 1.

윤석열 정부, 국정원 내세워 ‘문 정부 친북몰이’ 직접 나섰다

[단독] 김건희 여사 동행한 민간인, 결혼도 윤 대통령이 중매했다 2.

[단독] 김건희 여사 동행한 민간인, 결혼도 윤 대통령이 중매했다

성접대 의혹 ‘징계 심의’ 이준석 “가장 신난 분들은 ‘윤핵관’” 3.

성접대 의혹 ‘징계 심의’ 이준석 “가장 신난 분들은 ‘윤핵관’”

건강식품 대표가 행사기획 전문가? 김건희 여사 ‘사적 보좌’ 논란 4.

건강식품 대표가 행사기획 전문가? 김건희 여사 ‘사적 보좌’ 논란

[예언해줌] 이준석 용도폐기? 악플보다 무서운 윤석열의 무플 5.

[예언해줌] 이준석 용도폐기? 악플보다 무서운 윤석열의 무플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