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사청문회 때마다 낙마자를 추려낸 ‘데스노트’로 주목받아온 정의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서는 “대통령 결정을 존중한다”며 사실상 임명 찬성 뜻을 밝힌 뒤 당 안팎의 후폭풍이 거세다. 자유한국당 등 보수정당들은 ‘민주당 2중대’라는 비아냥을 쏟아내고, 당의 청년당원들도 ‘흙수저들의 상실감을 외면했다’며 실망감을 토로하고 있다.

정의당은 9일 ‘사법개혁 대의 차원에서 대통령 결정을 존중한다’는 대변인 명의 논평을 내면서 “당은 적격이냐, 부적격이냐는 입장을 표명하지는 않았다”며 “대통령의 임명권 존중이란 표현을 사용해달라”고 요청했다. ‘찬성을 찬성이라고 말할 수 없는’ 곤혹스러움이 드러나는 대목이다. 정부가 추진하는 검찰개혁의 대의를 지지하고 조 장관에 호의적인 정의당이지만, 청문회 과정에서 드러난 조 장관과 그 가족들의 언행불일치, 자녀들의 특혜성 진학 등 지지층과 청년세대가 분노하는 지점들을 외면하기도 어려웠다.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민주당과의 공조도 현실적으로는 고려해야 했다. 정의당 관계자는 “조 장관 임명에 대해 당원들의 찬반 의견이 팽팽했고 지도부도 고심을 거듭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의당이 임명 찬성으로 기조를 정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주말 동안 당원 게시판에는 “정의당이 존재 이유를 잃었다” “드라마 ‘스카이캐슬’에서 보았던 특권계급의 행태를 조국에게서 확인하고도 찬성하겠다는 것이냐”는 비판이 잇따랐다. 당 관계자는 “청년당원들의 분노와 실망감은 당내 논의 과정에서 많이 고려했고 앞으로도 지속해서 경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현주 대변인은 “대학입시제도 개선 등 이번 조 장관 청문회 과정에서 드러난 불공정 이슈에 대해 당이 적극적으로 정책 대안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규남 기자 3string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