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총선이 1년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당 쪽에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차출론’이 떠오르고 있다. 다음 총선 최대 승부처가 될 부산·경남 지역에 조 수석이 출마한다면 전체 총선의 판세가 더불어민주당에 유리하게 흐를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이다.

조국 차출론을 처음 수면 위로 끌어올린 건 전재수 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이다. 그는 지난 11일 한 언론 인터뷰에서 “부산시당은 ‘부산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국정운영 경험이 풍부한 사람’을 인재영입 가이드라인으로 정했다. 이 기준에 맞는 대표적 인물이 조국 수석”이라며 “공식·비공식적으로 청와대와 당 지도부에 이런 뜻을 전달하고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지도부에도 ‘조국 차출론’이 번지고 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시비에스(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조 수석 차출) 가능성에 대해 검토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박광온 민주당 최고위원도 불교방송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조 수석을 특정하지는 않았으나 “민주당 또는 청와대에 있는 가용 가능한 자원들이, 국민의 선택을 받을 수 있는 그런 기준을 가진 분들이 (총선에)나서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도 조 수석 출마 필요성을 부인하지 않았다. 그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조국 차출론’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선거는 ‘차출'하는 것이 아니다. ‘차출’이라는 표현은 적절치 않다”면서도 “본인이 정치적 의지를 갖추고 정치를 하겠다면 하는 것이다. 본인의 의지가 있는지 없는지가 중요하다”고 답했다. 이지혜 기자 godot@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