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집회’에 참석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특사 자격으로 방한한 니카이 도시히로 일본 자민당 간사장에게 한일 위안부 협정 재협상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14일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수요집회에서 지난 12일 니카이 간사장을 면담한 내용을 전하며 “2015년 12월 28일 박근혜 정부에서 있었던 한일 위안부협정은 있어서는 안 되는 내용을 담고 있고 그래서 당연히 무효이고 재협상을 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그 이유에 대해 “진실 발견을 위한 어떤 증거도 내놓지 않았고, 피해자인 한국의 할머니가 그 치욕스러운 과거를 드러냄으로써 그런 끔찍한 일이 있었다는 것을 전 세계가 알게 됐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진실 규명을 위한 어떤 노력과 협조도 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어 “돈 몇 푼 쥐어준 채 그것이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이라고 할 수는 없다. 불가역적이고 최종적이라는 것은 일본의 사죄가 최종적이어야 하는 것이고, 할머니들의 명예 회복이 최종적이어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자신의 이런 발언에 대해 “니카이 간사장이 국가 간의 약속이니 지켜야 하는 것이라고 반박을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에 대해 “계약법에 따른 약속이라면 지켜야 되는 것이지만 전시에 어린 소녀들을 붙잡아 가서 성노예를 시킨 잔인무도한 일은 인간의 존엄을 해친 것이고, 인권과 정의에 관한 자연법의 이치대로 풀어야하는 것이니까 계약법의 논리를 적용할 수 없다는 당연한 법률의 상식을 가르쳐드리고 보내드렸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니카이 간사장이) 일본에 돌아가셔서도 일본 정치인과 국민들에게 잘 알려주시기 바라고, 한일이 신뢰 속에 가까워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광고

추 대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강 후보자가 외교부 장관이 되면 이 자리에서 매주 수요일마다 집회를 해왔던 우리 국민들이 한을 풀 수 있을 것”이라며 지지를 표했다.

김규남 기자 3string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