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문 “희망퇴직 남용 방지”…노후불안 50대 맞춤형 공약

등록 :2017-04-19 09:34수정 :2017-04-19 21:24

5060 신중년 대책

유권자 25%가 60대 이상 노인
연령대별 투표율도 높아

‘보편복지 바탕에 선별복지 조합’
문·안 모두 노인정책 뼈대는 비슷
문, 지지율 취약층 파고들기 고심
‘실버 표심’을 잡기 위한 대선 후보들의 경쟁이 가열되고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18일 기초연금 증액과 노인 일자리 확대 등 노인 공약을 앞서거니 뒤서거니 내놓은 것도 노인층의 지지가 19대 대선의 성패를 가늠할 핵심 변수라는 점을 의식해서다.

노인 표심의 중요성은 유권자 집단의 규모를 봐도 두드러진다. 지난해 말 행정자치부가 집계한 연령대별 유권자 규모는 20대 675만명, 30대 753만명, 40대 879만명, 50대 842만명, 60대 이상 1112만명이다. 60대 이상이 전체 유권자의 4분의 1에 이르는 셈이다. 투표율도 다른 연령대에 견줘 높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발표한 2012년 대선의 연령대별 투표율은 20대 69%, 30대 70%, 40대 75%, 50대 82%, 60대 이상 81%로, 60대 이상 노인층 투표율이 20~30대보다 10%포인트가량 높았다.

노인 표심의 위력은 2012년 대선 결과에서 단적으로 드러난다. 한국사회과학데이터센터와 선거학회가 대선 뒤 발표한 연령대별 투표 성향 조사 결과를 보면, 당시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는 20대와 30대에서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에 크게 뒤지고도 50대(문 39.3%-박 60.7%)와 60대 이상(문 22.9%-박 76.2%)에서의 압도적 우세에 힘입어 150만여표 차로 당선됐다.

민주당과 국민의당 모두 이런 상황을 잘 안다. 좀더 절박한 쪽은 문재인 후보를 내세운 민주당이다. 문 후보에 대한 노인층의 ‘정서적 거부감’이 녹록잖기 때문이다. 이 점은 한국갤럽이 지난 11~13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서도 확인된다(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 참조). 이 조사에서 문 후보의 지지도는 50대(29%)와 60대 이상(11%)에서 전체 평균(40%)에 크게 못 미쳤다. 전병헌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전략본부장은 “취약층인 50대 이상에서 문 후보에 대한 오해와 정서적 거부감을 불식하기가 만만찮다. 지금으로선 정책으로 접근하고 호소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노인층의 정책 선호도를 파악하기 위해 선대위 차원에서 50대와 60대 장노년층을 상대로 표적집단인터뷰(FGI)도 여러 차례 진행했다. 전 본부장은 “노인층에 가장 절실한 게 노후보장과 건강, 일자리였다. 이런 상황을 반영해 기초연금 증액과 치매국가책임제, 노인 일자리 확대 순으로 노인 공약을 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도 이날 자신의 복지 관련 비전을 담은 ‘안심(安心) 복지정책’의 첫번째 약속으로 ‘100세 시대, 어르신이 건강하고 행복한 대한민국’이라는 정책을 내세웠다. 노인 관련 공약이 안 후보의 복지 구상의 ‘최전선’에 놓인 셈이다. 하지만 문 후보 쪽과 내용의 차별성은 크지 않다. 두 당의 노인정책 모두 ‘보편복지와 선별복지의 선택적 조합’이란 동일한 복지 철학에 기초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관영 국민의당 선거대책위원회 정책본부장은 “어르신들은 대한민국의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끌어온 세대지만 노후에 빈곤, 건강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안 후보는 그동안 ‘이분들이 대접받고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여러 차례 강조해왔다”며 “어르신 공약은 고령화 시대에 적극 대비하겠다는 의미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세영 최혜정 기자 monad@hani.co.kr

[관련 영상] 〈한겨레TV〉 | 더정치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이재명, ‘전대 불출마’ 요구에 “당 개혁 책임질 부분 있어” 1.

이재명, ‘전대 불출마’ 요구에 “당 개혁 책임질 부분 있어”

‘나만 잘난’ 이준석, ‘나만 옳은’ 최강욱…어쩌다 이렇게 됐나 2.

‘나만 잘난’ 이준석, ‘나만 옳은’ 최강욱…어쩌다 이렇게 됐나

민주당 법사위원장 양보에도, 국민의힘 ‘사개특위 이행’ 거부 3.

민주당 법사위원장 양보에도, 국민의힘 ‘사개특위 이행’ 거부

‘최종안이 아니라서’…대통령실-부처 혼선까지 불러온 윤 대통령 4.

‘최종안이 아니라서’…대통령실-부처 혼선까지 불러온 윤 대통령

이준석, “다음주 ‘간장’ 한 사발 할 듯” 안철수·장제원 저격 5.

이준석, “다음주 ‘간장’ 한 사발 할 듯” 안철수·장제원 저격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