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의 국회 통과 뒤 ‘조기 대선’ 분위기에 접어들었던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대선주자들이 “대선보다 탄핵이 먼저”라며 ‘탄핵 완수’로 방향을 재정비하는 모양새다.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에 대한 박 대통령 쪽의 ‘지연 전략’과 함께 보수세력의 반격이 본격화한 데다, 지난 주말 촛불집회에서 나타난 야권 규탄 목소리가 심상치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민주당 대선주자들은 7일 잇따라 헌재의 빠른 탄핵 결정을 촉구하는 발언을 내놨다.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대전 지역 기자간담회에서 “당초 2월 하순 또는 3월 초순이면 탄핵 결정이 나리라는 예상이 불투명하게 됐다. 우리가 대선 정국을 말하기엔 이르게 된 게 아닌가 한다”며 “정치권은 좀 더 탄핵 정국에 집중하고, 촛불시민들도 촛불을 더 높이 들어 탄핵이 반드시 관철되도록 함께 힘을 모아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성남시장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광장의 국민들은 국회에서 탄핵안이 상정되지 않을까 노심초사했고, 다음에는 부결될까 노심초사했고, 이제는 헌재가 탄핵 심판을 기각하지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며 “헌재는 국민을 믿고 조속히 2월 탄핵 심판을 인용해 국민의 길을 터 주시라”고 촉구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도 페이스북에 ‘탄핵시계는 절대 멈춰서는 안 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헌재는 적폐청산과 정의실현을 외치는 국민의 엄중한 명령에 충실히, 조속히 응답해 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선주자들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박 대통령 쪽의 지연 전략 등으로 ‘헌재의 조속한 탄핵 인용을 장담할 수 없다’는 기류가 형성되는 데 따른 것이다. 실제로 이날 헌재가 박 대통령 쪽이 신청한 증인 8명을 수용하면서 2월 선고는 어렵게 됐다. 또한 보수단체의 ‘탄핵 반대’ 총력 집회와 새누리당 친박근혜계의 ‘태극기 집회’ 참석에 이르기까지 웅크리고 있던 보수진영의 ‘반격’이 표면화되자, 정치권 일부에선 “탄핵 선고가 늦어지는 것은 물론, 탄핵이 인용될지도 불확실하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민주당 내에는 “대선놀음에 빠져 탄핵 전선을 흐트렸다”는 민심의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가 번지고 있다. 문재인 전 대표 쪽 관계자는 “토요일에 광장에 가보니 ‘대선은 스톱, 탄핵에 올인하라’는 분위기였다”며 “일정, 기조 등에 변화가 필요하겠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이재명 시장 쪽도 “민주당을 향해 공개적인 규탄 발언이 쏟아지는 등 분위기가 냉랭했다”고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도 위기의식을 공유하고 있다. 추미애 대표는 지난 4일 촛불집회에 참석한 데 이어 6일 최고위 회의에서 “우리 당은 대보름 촛불집회(11일)를 기점으로 박근혜 정권의 마지막 저항을 국민과 함께 막아내고 탄핵을 최종 완수하는 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6일 열린 당대표 특보단 회의에서도 촛불집회에 다녀온 의원들이 한목소리로 “초심으로 돌아가 탄핵에 집중하자”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지도부는 8일 최고위원·탄핵소추위원 연석회의를 열고 헌재의 선고 지연과 관련해 후속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엄지원 하어영 기자 umkij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