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표창원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반대 국회의원 명단을 공개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절 비난하라. 다 받겠다. 하지만 의원님들도 명확히 입장을 밝히라”라고 재차 강조했다.

표 의원은 1일 자신의 트위터페이스북 등에 “탄핵 찬반 의원 명단 공개에 가장 분노하고 흔들리는 것은 수도권과 부산, 충청 및 호남 ‘중도, 입장 보류’ 의원들”이라며 “지역구민께서 전화를 빗발치게 하시니 힘들고 괴로우시겠죠. 절 비난하십시오, 다 받겠습니다. 하지만 의원님들도 명확히 입장 밝혀주십시오”라고 밝혔다. 표 의원은 이어 “국민께서는 단 1분 1초도 견디기 힘든 상황인데,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께서 애매모호한 태도를 취하시면 국민은 어쩌란 말씀입니까? 찬성이든 반대든, 보류든 다른 대안이든 본인 소신에 따라 입장 밝히시고 국민께 공개해 알 권리 충족시켜드리는 것이 정치의 도리”라고 덧붙였다.

광고

표 의원은 이날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과 고성이 오가는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두 의원은 “할 짓을 해라”, “장제원, 이리로 와 바”, “왜 표창원?” 등의 말을 서로 건네며 목소리를 높여 신경전을 벌였다. 장 의원은 또 표 의원에게 “깡패야? 국회의원은 국회의원 품위를 지켜”라고 말하자 표 의원은 “경찰이다. 왜?”라며 맞받아치기도 했다. 두 의원의 싸움은 다른 의원들이 장 의원을 회의장 밖으로 데려나가면서 마무리됐지만, SNS 상에서 신경전을 계속 벌였다.

표 의원은 지난달 30일 국회의원 300명을 △탄핵반대 △찬성 △눈치 보기/주저로 분류한 명단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관련 기사 : 표창원, ‘탄핵 반대’ 의원 명단 SNS에 공개) 이에 민경욱 새누리당 의원이 “표 의원이 황당한 공세를 벌이고 있다”며 “정파를 떠나 이렇게 예의도 품위도 없는 국회의원의 행태는 유사 이래 없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근거도 없이 주관적 잣대로 만들어진 ‘여당 분열책동’”이라며 “표 의원의 만행은 그 목적을 알 수 없는 경박한 헛발질이다. 자신의 주장에 대해 명확한 근거와 증거를 제시해야 한다. 그렇지 못하면 국회윤리위 제소를 포함한 고발 등 모든 법적 조처를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광고
광고

표 의원은 이에 대해 다시 트위터를 통해 “새누리당 민경욱 대변인께서 절 윤리위 제소하고 명예훼손으로 고소한답니다. 얼마든지요. 범죄 피의자 박근혜 탄핵반대가 부끄럽긴 한가 보군요”라고 답했다.

이재훈 기자 nang@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