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대통령이 불난 집에 기름 끼얹어” 새누리 비박계·대선주자들 격앙

등록 :2016-11-02 21:31수정 :2016-11-02 21:34

-여당 내분 키운 개각-
김무성 “총리지명 철회해야”
유승민 “당혹…야당 동의 구했어야”
친박 의원들조차 “당 쪼개자는 것”
이정현 대표는 “거국내각 가까운 추천”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으로 지지율 하락과 당 내분 등에 휩싸인 새누리당이 2일 박근혜 대통령의 일방적인 개각 발표까지 더해지며 끝 모를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다. 당내 비주류뿐 아니라 친박근혜계로 분류됐던 의원들조차 “당을 쪼개자는 것이냐”, “대통령이 불난 집에 기름을 끼얹었다”는 격앙된 반응이 나왔다.

특히 당 지도부 사퇴론을 둘러싸고 이미 두 쪽이 난 새누리당 내분 사태가 이번 개각을 계기로 정면충돌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이정현 대표는 “야당이 (김병준 총리 후보자를) 부인한다면 그건 노무현 정부를 부인하는 것이다. (새누리당이) 거국내각 쪽에 가까운 추천을 했다”고 박 대통령의 개각을 엄호하고 나섰지만, 비주류와 주요 대선 주자들이 일제히 ‘지명 철회’나 ‘야당과 협의’ 등을 요구하면서 인사청문회 자체가 열리지 않을 가능성이 커졌다.

김무성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어 “국회와 상의 없이 일방적으로 총리를 지명한 것은 국민 뜻에 반하는 길”이라며 “대통령은 총리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남경필 경기지사도 “지금은 인사를 할 타이밍이 아니다. 대통령의 진솔한 고백과 책임 인정 후 야당과의 소통과 협치의 바탕 위에서 인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의원도 기자들과 만나 “당혹스럽다. 사전에 야당에 동의를 구하는 과정이 비공개라도 있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비판했으며,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도 개각이 야당과 협의 없이 이뤄진 점을 일제히 지적했다.

당 지도부 가운데 유일한 비박계 최고위원인 강석호 의원은 <한겨레>와 통화에서 “야당에 통보도 안 한 건 중립내각도 아니다. 대통령이 아직도 인사로 정국을 돌파하려는 것인데, (당에서 환영 논평을 내는 게) 그게 말이 되나. 그러니 지도부 물러나라고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새누리당의 한 당직자는 “친박계 의원들조차 지역구에서 고개를 못 들겠다고 하소연하는 형편이다. 박 대통령이 일방통행으로 이렇게 갈등을 부추기면 결국 친박계가 소수로 몰락하고, 곧 당도 뒤집힐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대통령의 개각 강행이 야당뿐 아니라 여권 비주류도 자극해, 결과적으로 당 내분만 한껏 키우는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

석진환 기자 soulfat@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전두환 망언’ 사과 요구에…윤석열 인스타 “사과 가장 좋아해” 1.

‘전두환 망언’ 사과 요구에…윤석열 인스타 “사과 가장 좋아해”

막가는 국민의힘, 이번엔 김재원 “문 대통령,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배워라” 2.

막가는 국민의힘, 이번엔 김재원 “문 대통령, 전두환 전 대통령에게 배워라”

이틀 지나 ‘전두환 망언’ 찔끔 사과…윤석열 캠프도 “답답하다” 3.

이틀 지나 ‘전두환 망언’ 찔끔 사과…윤석열 캠프도 “답답하다”

문 대통령 “청년 학자금·금융권 대출로 연체된 빚 조정해줘야” 4.

문 대통령 “청년 학자금·금융권 대출로 연체된 빚 조정해줘야”

[전국지표조사]이재명 35%-윤석열 34%, 이재명 35%-홍준표 32% 5.

[전국지표조사]이재명 35%-윤석열 34%, 이재명 35%-홍준표 32%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