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와 유승민 전 원내대표 등 비박계 의원들이 2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공개로 대규모 모임을 갖고 국정감사 복귀 혼선 등 당내 현안에 대한 의견을 모으고 있다. 왼쪽부터 주호영(뒷모습)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와 유승민 전 원내대표 등 비박계 의원들이 2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공개로 대규모 모임을 갖고 국정감사 복귀 혼선 등 당내 현안에 대한 의견을 모으고 있다. 왼쪽부터 주호영(뒷모습)

강성 친박근혜계가 주도하는 국정감사 파행 국면을 조기 수습하기 위해 새누리당 비박·비주류 의원 20여명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긴급회동을 했다. 국감을 10월4일께 정상화하는 방안이 논의되는 등 당 지도부와 ‘다른 목소리’를 낸 첫 모임이라는 점에서 당내 여론과 지도부 판단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나경원 의원이 제안한 이날 모임에는 김무성(6선), 정병국(5선), 나경원·유승민·주호영·김재경(이상 4선), 이혜훈·김세연·김용태·김성태·권성동·황영철·이종구·김학용·박순자·여상규(이상 3선), 정양석·박인숙·이은재·함진규·경대수(이상 재선), 정운천·윤한홍(이상 초선) 등 의원 23명이 참석했다. 김무성·정병국·나경원·유승민·이혜훈 의원 등은 그간 국감 복귀를 주장해왔다.

광고

이들은 1시간여 논의 뒤 “정세균 국회의장이 결자해지 차원에서 사태 해결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점을 첫째로 내세웠다. 둘째로는 “국민들의 걱정을 감안해 당 지도부에도 국회 정상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해줄 것을 요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속히 국감에 복귀해야 한다는 의미다. 나 의원은 “당론에 이의를 제기하는 것이 아니다. 하지만 집권여당으로서 ‘길거리 야당’같은 모습을 보이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한 참석 의원은 “다음주 초, 개천절 이튿날 정도를 국감 복귀 시점으로 보는 의견이 많았다”고 전했다.

이들은 셋째로 “의원총회에서 당의 질서가 잡히지 않는 등 의사결정 과정에도 문제가 있다”며 강성 친박 지도부를 에둘러 비판했다. 나 의원은 이날 결론을 이정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에게도 전달했다. 모임에 참석한 한 의원은 “비박계 모임으로 비춰지는 것은 옳지 않다. 당론을 따르면서 당 지도부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김남일 기자 namfic@hani.co.kr

[디스팩트 시즌3#21_국회파행 부른 '황제 전세' 김재수와 미르재단] 바로가기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