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1%%]

원유철 새누리당·이종걸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와 김정훈 새누리당·최재천 새정치연합 정책위의장이 30일과 12월1·2일 사흘간 본회의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27일 오후 4시 개최 예정이던 본회의는 열리지 않는다.

특히 한중 FTA 논의를 위한 여야정 협의체와 외통위 전체회의를 30일 본회의에 앞서 오전에 개최키로 함에 따라 30일 본회의에서 한중 FTA 비준동의안이 처리될 가능성이 있다. 새정치연합은 각종 피해 보전 대책이 제대로 마련되지 않으면 새해 예산안 처리 시한인 2일 본회의까지 한중 FTA 비준동의안 통과를 미룬다는 복안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제활성화법 및 노동개혁 관련 입법안도 이들 본회의에서 처리될 수 있도록 여야가 절충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날 밤 늦게까지 양당 원내대표, 정책위의장, 최경환 경제부총리가 한중FTA 등을 의제로 비공식적 협의를 진행했다. 상당한 의견 접근을 이뤘으나 최종 합의를 이루지 못해 오늘 아침에도 일찍 만났다”며 “한중FTA 비준 동의안 처리는 30일이 마지노선”이라고 말했다. 그는 “하루라도 빨리 비준돼 연내 발효에 실패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30일 본회의에서는 한중FTA 처리를 포함, 민생 법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고

여야 원내지도부 합의문 전문.

광고
광고

1. 11월 30일 10:00 여·야·정 협의체를 개최한다.

2. 11월 30일 11:00 외통위 전체회의를 개최한다.

광고

3. 11월 30일 14:00 본회의를 개최한다.

4. 12월 1일 14:00 본회의를 개최한다.

5. 12월 2일 14:00 본회의를 개최한다. 2015. 11. 27

광고

새누리당 원내대표 원유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이종걸

새누리당 정책위의장 김정훈

새정치민주연합 정책위의장 최재천

김원철 기자 wonchul@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