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공동대표가 31일 오전 국회에서 창당 뒤 처음 열린 의원총회에서 소속 의원들과 함께 박근혜 대통령의 기초선거 무공천 약속 준수를 촉구하고 있다. 앞줄 왼쪽은 전병헌 원내대표.  이정우 선임기자 <A href="mailto:woo@hani.co.kr">woo@hani.co.kr</A>
안철수 공동대표가 31일 오전 국회에서 창당 뒤 처음 열린 의원총회에서 소속 의원들과 함께 박근혜 대통령의 기초선거 무공천 약속 준수를 촉구하고 있다. 앞줄 왼쪽은 전병헌 원내대표. 이정우 선임기자 <A href="mailto:woo@hani.co.kr">woo@hani.co.kr</A>

박근혜 대통령에게 기초선거 공천폐지 공약 이행을 논의하자며 일대일 회동을 제안했던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31일에는 노무현 전 대통령처럼 국면을 정면돌파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대표는 이날 창당 이후 처음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들을 믿어야 한다. (기초공천 폐지를 번복하는) 여권의 편법은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며 “노무현 대통령이 해온 모습대로 우리의 여러 어려움을 정면돌파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가 공개적으로 노 전 대통령을 가리키며 정치인으로서 자신의 명분과 당위를 설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철수·김한길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에는 기초단체장 간담회를 열어 기초공천 폐지로 직접 영향을 받는 서울지역 구청장들의 의견을 들었다. 대상자들을 직접 설득하는 형세였다. 안 대표는 이 자리에서 “현명한 국민들이 누가 새정치 후보이고 누가 낡은 후보인지 아실 거라고 믿는다”며 “여러 가지를 말씀해 주시면 적극 반영해서 최선의 방법을 찾겠다”고 말했다.

광고

안 대표의 공세적인 행보와 대조적으로 청와대는 이틀째 침묵을 이어갔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도 “어제 견해와 달라진 게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의 무대응 작전은 야당으로선 속이 끓는 일이다. “정치는 국회에서 논할 일”이라며 정치현안에 대해 청와대가 입을 다무는 건 이명박 전 대통령 때부터였으나, 박 대통령 임기부터는 더 심해졌다. 진성준 새정치연합 의원은 “엠비(MB) 정권 때는 4대강 사업이나 세종시 수정 이슈처럼 청와대가 공개적으로 주도하는 의제가 있었다. 청와대가 야권의 요구에 모르쇠로 일관하긴 했지만 최소한 야당이 협상을 할 여지는 있었다”며 “그러나 지금 박 대통령은 높은 지지율을 관리하는 데 전념할 뿐 실제론 아무런 일도 진전시키지 않는다. 야당으로선 이 상황이 더 무력하다”고 말했다.

제1야당 대표로 발걸음을 뗀 ‘정치인 안철수’ 앞엔 이 ‘침묵의 진공’을 깨야 하는 과제가 놓여 있다. 안 대표는 밖으로는 공세 수위를 높이고 안으로는 결속을 도모하는 방법을 택했다. 노 전 대통령을 추어올린 것도 그동안 갈등설이 터져나왔던 친노를 끌어안아 당내 투쟁력을 높이려는 뜻이 담겨 있다. 김한길 공동대표도 이날 최고위에서 “초등학교 2학년 ‘바른생활’ 교과서엔 ‘소중한 약속’이라는 단원이 있어 약속을 잘 지키라고 가르친다”며 대여 공세에 힘을 보탰다.

광고
광고

지도부의 날이 청와대를 겨누면서 당 내부에서 들끓던 기초공천 폐지 반대론은 일단 수그러진 모양새다. 이날 오전 서울시 구청장과의 간담회에선 우선은 당력을 집중해 여권과 싸우는 것을 지켜보자는 관망론이 대세를 이뤘다. 김영배 성북구청장은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기초공천 폐지 문제는 당 진로와 관련해 1차 관문이기 때문에 당이 총력을 다해 성과를 거둬야 한다는 데 참석자들이 공감했다”고 말했다. 서울시구청장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는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일각에선 기초공천을 그냥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도 있지만, 오늘은 그런 얘기가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런 분위기가 선거 때까지 유지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박홍섭 마포구청장은 “새정치를 누가 반대하겠나. 새거고 헌거고 (선거에) 이겨야 새정치”라며 “설마 당이 우리를 내팽개쳐 두겠나. 4월 중순쯤엔 지역마다 여러가지 다른 결정을 할 수 있다”고 말해 불안과 불만을 내비쳤다.

광고

이날 의원총회에서 당내 강경파들은 ‘원외투쟁’에 가까운 요구를 내놨다. 설훈 의원은 “지방자치선거 실시를 요구하며 13일 동안 단식했던 김대중 전 대통령처럼 당 지도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싸워야 한다”고 주문했다. 원혜영 의원은 광화문에서 직장인들의 점심시간을 이용해 1인시위를 벌였다. 우원식·신경민·양승조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부터 서울광장에서 기초공천 폐지 및 대통령-안 대표 회담 수용을 요구하며 농성을 시작했다.

이유주현 하어영 기자 edigna@hani.co.kr

‘무공천 늪’ 빠진 신당, 돌파구 있나 [성한용의 진단 #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