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법무부 장관(오른쪽)과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6일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열린 국민의힘 정책 의원총회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오른쪽)과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6일 국회 예결위 회의장에서 열린 국민의힘 정책 의원총회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주장을 놓고 격론이 벌어졌다. 지성호 의원 등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비대위원장으로 앉혀야 한다고 주장하자 김웅 의원은 “우리 당에서 새로운 (김정은 국무위원장 딸인) 김주애를 올리는 것 아닌가”라고 반발했다. 김 의원의 발언 중 ‘친윤석열계’ 이용 의원이 “그만하라”고 고성을 질러, 윤재옥 당 대표 권한대행(원내대표)이 “이러면 (의총을) 안 하느니만 못하다”며 자제를 요청하기도 했다.

국민의힘은 김기현 전 대표 사퇴 이후 수습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상 의원총회를 열었다. 의총에서 지성호 의원 등은 “우리 당을 총선 승리로 이끌 수 있는 유력한 분이 한동훈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이러자 비윤계의 김웅 의원은 “얼마 전에 북한에서 김주애를 ‘샛별 여장군’이라고 했는데, 오늘 우리 당에서 새로운 김주애를 올리는 것 아닌가 생각이 든다”며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비대위원장으로 올리기 위한 자리 같은데 깽판 치러 (발언대에) 나왔다”고 말했다고 한다.

윤재옥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원내대표)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재옥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 원내대표)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의원은 한 장관을 “대통령의 아바타”라고 칭하며, 한 장관을 비대위원장에 앉힐 경우 내년 총선 승리는 어렵다고 말했다고 한다. 김 의원은 “우리 당의 문제는 용산 2중대 역할을 하기 때문”이라며 “(내년 총선에서 패배하면) 내년에 또다시 탄핵이 발생한다. 탄핵은 (의원) 숫자가 부족하면 당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친윤계 이용 의원이 “그만하라”라고 소리쳤고, 김 의원은 “들으라”고 맞받아치면서 회의장 분위기가 싸늘해졌다는 게 복수 참석자들의 설명이다.

광고

결국 윤 권한대행이 “비대위원장을 선임하기 위해 의총을 필수로 열어야 하는 건 아니다. 하지만 의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기 위해 연 건데, 아무리 입장차가 있어도 이렇게 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러면 안 하느니만 못 하다”고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의총은 약 100분 동안 진행됐다. 의총에서는 “한 장관을 비대위원장으로 삼고초려를 해 모셔와야 한다” “(한 장관 같이) 정치 경험이 없는 사람이 비대위원장을 하면 안 된다” “원맨을 데려올 게 아니라 어벤저스 체제로 가야 한다” 등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고 한다. 수직적 대통령실-당 관계에 대해서도 “그동안 당이 대통령실의 직속기관 같다는 인식을 줬다” “국민의힘은 죽은 정당이다. 살아있는 정당임을 보여줘야 당 지지율이 올라간다”는 비판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광고
광고

윤 권한대행은 의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처음 제시한 (비대위원장 인선) 기준인 ‘국민 눈높이에 맞고 국민이 공감할 수 있고, 선거를 앞둔 중요한 시점에 총선 승리를 위해 우리 당을 이끌 수 있는 능력이나 실력을 갖춘 분’이라는 기준에 대부분 공감해주셨다”라며 “의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앞으로도 듣겠다”고 말했다.

신민정 기자 shi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