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1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아직 국회에서 인준을 받지 못한 한 후보자는 절차를 다 밟지 않은 신분인 탓에 이날 기념일 하루 전 개인자격으로 참배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1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아직 국회에서 인준을 받지 못한 한 후보자는 절차를 다 밟지 않은 신분인 탓에 이날 기념일 하루 전 개인자격으로 참배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오는 20일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 국회 표결을 앞두고 인준의 키를 쥐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안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당 지도부는 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점을 들며 ‘한덕수 낙마’ 가능성을 거론하지만, 사실상의 당내 최대주주인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은 총리 인준에 무게를 두고 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광주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한동훈 장관 임명 강행은 여야 협치를 전면 부정하고 독선과 정쟁의 길을 선택한 것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모든 책임은 오롯이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이 감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20일) 의원총회에서 총리 인준 동의안에 대한 최종 입장을 정하겠지만, 주권자인 국민이 위임한 권한으로 윤 대통령이 내팽개친 공정과 상식을 되찾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이 한동훈 장관 임명으로 협치 약속을 저버린 상황에서 총리 후보자를 순순히 인준하지 않겠다는 분위기인 셈이다.

반면,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은 ‘한덕수 인준 불가피론’을 펴며 냉정한 대응을 주문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동아일보> 인터뷰에서 “(한덕수 후보자가) 개인적으로는 국민 눈높이에 안 맞고 부족한 점이 있다고 하더라도 정부 출범 초기이니 기회를 열어주는 것도 고려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이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뒤 윤 대통령을 비롯한 여권 인사들을 향해 비판의 날을 세워온 점을 고려하면 이례적인 발언이다. 이 위원장과 가까운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도 지난 15일 “청문회에서 문제가 제기됐지만 인준했으면 좋겠다”는 뜻을 밝혔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총리 인준에 찬성하는 여론이 10%포인트 이상 높게 나오자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나선 ‘선수’들은 ‘온건론’으로 득점을 노리고, 지도부는 ‘강경 노선’으로 드라이브를 걸며 여론을 살피는 모양새다. 개별 의원들 사이에서도 여전히 의견이 엇갈리고 있어 결국 본회의 당일 열릴 사전 의원총회에서 격론이 예상된다.

광고

여권은 자녀 편입학 및 병역면제 의혹이 불거진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거취 문제를 ‘총리 인준 지렛대’로 여전히 살려놓았다. 일찌감치 ‘정호영 낙마’ 쪽으로 공감대가 형성됐지만 윤 대통령은 정 후보자 거취 문제를 유보하고 여당은 자진 사퇴를 촉구하는 모양새가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양금희 국민의힘 대변인은 “정 후보자와 관련된 불법적인 내용은 없다 하더라도 여론이 녹록지 않다는 상황이 대통령께 전달되고 있고, 대통령도 고심하고 있는 것 같다. 우리는 (대통령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정호영 낙마’와 ‘한덕수 인준’은 교환될 수 없는 카드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 민주당 원내지도부 관계자는 “의원들 사이에선 한덕수 후보자에 대해 ‘원칙적으로 하자’는 기류가 강하다”며 “정호영 후보자의 거취는 큰 고려 대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엄지원 기자 umkija@hani.co.kr 김해정 기자 sea@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