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이재명 “민주당 내로남불 사죄” 큰절…대장동 공세엔 “피 토할 지경”

등록 :2022-01-24 21:34수정 :2022-01-25 02:34

이재명 오전 공약 발표 때 큰절
오후엔 “형수 욕설 잘못” 눈물
양평선 ‘윤석열 장모 특혜’ 공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용인포은아트홀에서 경기도 정책 공약을 발표하기에 앞서 경기도에 지역구를 둔 민주당 의원들과 함께 앞으로 더 잘하겠다는 뜻으로 큰절하고 있다.(왼쪽 사진) 이날 오후에는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시장을 찾아 연설 도중 자신의 과거 욕설을 사과하며 눈물을 흘리고는 손수건으로 닦고 있다. 용인 성남/공동취재사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용인포은아트홀에서 경기도 정책 공약을 발표하기에 앞서 경기도에 지역구를 둔 민주당 의원들과 함께 앞으로 더 잘하겠다는 뜻으로 큰절하고 있다.(왼쪽 사진) 이날 오후에는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시장을 찾아 연설 도중 자신의 과거 욕설을 사과하며 눈물을 흘리고는 손수건으로 닦고 있다. 용인 성남/공동취재사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민주당의 잘못을 반성한다며 큰절을 하고 자신의 과거 욕설을 사과하며 눈물을 흘렸다. 또 그는 ‘대장동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힘과 윤석열 후보를 향해 “그 인간들이 나한테 덮어씌우고 있다”며 “얼마나 억울한지 정말 피를 토할 지경”이라고 하소연했다. 설을 눈앞에 두고 지지율이 30%대에 묶이자 위기감과 절박감이 나타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 용인시 용인포은아트홀에서 경기 지역 공약을 발표하기 전에 깜짝 큰절을 했다. 그는 “국민께서 내로남불이란 이름으로 민주당을 질책하기도 했다. 틀린 말이 아니다”라며 “부족함에 사과드리고, 아니 사죄드린다. 더 잘하겠다는 다짐으로 신년을 맞아 예정에 없던 큰절을 드리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11월24일에도 윤석열 후보가 상승세를 타며 자신과 지지율 격차를 벌리자 사과의 의미를 담아 큰절을 올린 바 있다.

오후에는 자신의 욕설을 사과하며 눈물을 쏟았다. 성남 상대원시장을 찾은 이 후보는 “ 저에게 어머니는 하늘이다. 그 어머니를 어디를 어떻게 하다니요”라며 “그래서 제가 그래서 화가 나서 전화했다. 자식이 부모에게 불 지른다고 협박하냐고 그러냐고 했는데 (형님은) 저를 조롱했다”고 말했다. 이른바 ‘형수 욕설’ 논란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이 후보가 형님이 어머니에게 먼저 막말을 했기 때문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한 것이다. 이 후보는 이어 “제가 욕한 것은 잘못했다. 공직자로서 욕하지 말고 끝까지 참았어야죠. 잘못했다”며 “우리 가족 아픈 상처 그만 헤집으십시오”라며 울음을 터뜨렸다.

이날 일정에는 이낙연 전 대표가 함께했다. 그는 “이재명 동지의 승리가 민주당의 승리고, 그건 우리 모두의 승리가 될 것”이라며 이 후보의 손을 맞잡았다.

이날 오후 경기도 양평을 찾은 이 후보는 “산적떼들이 훔친 물건을 동네 머슴 몇이 가서 도로 빼앗아 왔는데, 손이 작아 다는 못 빼앗았다. (그런데) 도둑들이 변장하고 나타나 ‘저걸 남겨뒀더라. 이재명이 나쁜 놈’이라고 한다”며 대장동 특혜 개발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힘을 ‘산적떼’에 비유했다.

이 후보는 특히 양평 유세에서 “여기가 공흥지구라는데 맞느냐. 친한 사이라고 우리 조카, 우리 장모 개발하라고 허가 찍찍 내주면 돈 버는 것은 일도 아니다”라고 윤 후보 처가 회사의 양평 공흥지구 개발 특혜 의혹을 거론하며 윤 후보 때리기도 시도했다.

이 후보가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경기도 곳곳을 돌며 큰절을 하고, 눈물을 쏟고, 국민의힘과 윤 후보를 직격하고 나선 것은 위기감과 절박감이 동시에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 연초 다수 여론조사에서 윤 후보를 오차범위 밖으로 크게 앞섰던 이 후보의 지지율은 최근 30%에 고착되고, 일부 조사에선 역전당하는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서영지 기자 yj@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양향자, 복당 신청 철회…“송영길·이재명 선거 사퇴해야” 1.

양향자, 복당 신청 철회…“송영길·이재명 선거 사퇴해야”

윤건영 “바이든, 문재인 전 대통령 보자고 연락 온 건 사실” 2.

윤건영 “바이든, 문재인 전 대통령 보자고 연락 온 건 사실”

문재인·장제원 지역구에서…‘낙동강 철새’들의 맞대결 3.

문재인·장제원 지역구에서…‘낙동강 철새’들의 맞대결

‘성범죄 의사 면허취소’ 1년3개월 뭉갠 법사위…이번엔 일하나 4.

‘성범죄 의사 면허취소’ 1년3개월 뭉갠 법사위…이번엔 일하나

‘현직’ 바이든은 왜 ‘전직’ 문재인을 따로 만나려 할까 5.

‘현직’ 바이든은 왜 ‘전직’ 문재인을 따로 만나려 할까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