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김병준, 이재명에 “심신미약 전공 변호 기술자로 돌아가라”

등록 :2021-11-28 13:13수정 :2021-11-28 15:35

“전제적·폭력적 심성…폭력 영화 주인공 떠올라”
국민의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교제 살인’ 변호 이력에 대해 비판을 쏟아내며 쟁점화에 나섰다. 김병준 국민의힘 선대위 상임선대위원장은 조카의 ‘교제 살인’을 ‘심신미약’으로 변호했던 이재명 후보에 대해 “정치 지도자로서 자격이 없다. 심신미약 전공의 변호 기술자로 돌아가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28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정치를 하겠다는 변호사가 그런 기술(‘심신미약으로 인한 감형’ 변론)을 이 재판 저 재판에서 상용기술로 쓰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후보는 조카의 사건을 변호한 이듬해인 2007년에도 여성 상대 교제 살인 사건의 변호를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이 후보가 조카의 ‘교제 살인’ 사건을 ‘데이트 폭력’이라 표현했던 것도 강하게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데이트 폭력’이라 말한 것은 실수가 아니다. 보통의 살인사건이 아니라 두 사람을 도합 37회를 찔러 죽인 엽기적 사건”이라며 “편의상 (사과를) 했을 뿐, 마음속으로는 여전히 ‘데이트 폭력’이라고 생각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 후보가 “전제적이고도 폭력적인 심성”을 갖고 있다고도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 후보가 “개방된 자세로 남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선과 악, 옳고 그름을 규정한다”며 “이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때는 언어폭력 등 폭력이 행사된다. 그러다 비판과 비난이 일면 너무 쉽게 사과한다”고 말했다. 이어 “폭력성 짙은 어떤 영화의 한 장면이나 주인공을 떠올리게 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선대위 대변인실도 이날 하루에만 두 차례 관련 논평을 내놓는 등 이재명 후보의 ‘교제 살인’ 변호를 집중적으로 비판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 후보가 2018년 ‘강서구 피시(PC)방 살인 사건’에 대해 “국민들은 ‘정신질환에 의한 감형’에 분노한다”고 말했던 것을 언급하며 “이 후보의 분노는 자신의 의뢰인 이외의 사람들에게만 향하고, 무고한 사람을 죽이고 살아남은 가족이 어떤 고통을 겪든 상관없다는 것인가”라고 밝혔다. 이어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내 “모든 범죄 피해자는 억울할 것”이라는 이 후보의 발언을 겨냥해 “피해자 유족들의 아픔에 대해 전혀 공감하지 못하는 것은 물론 국민정서에도 맞지 않는 공감능력 상실의 모습을 제대로 보여주는 표현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임재우 기자 abbado@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홍준표, 윤석열 겨냥해 “얼굴 두껍고 마음 검다” 1.

홍준표, 윤석열 겨냥해 “얼굴 두껍고 마음 검다”

이재명 “대선서 지면 없는 죄 만들어 감옥 갈 듯…검찰공화국 열린다” 2.

이재명 “대선서 지면 없는 죄 만들어 감옥 갈 듯…검찰공화국 열린다”

김종인, 김건희에 불쾌감…“말을 너무나 함부로 한다” 3.

김종인, 김건희에 불쾌감…“말을 너무나 함부로 한다”

[논썰] ‘국정농단’ 연상시키는 김건희 ‘7시간 통화’ 4.

[논썰] ‘국정농단’ 연상시키는 김건희 ‘7시간 통화’

‘독도’ 그림 있다고…문 대통령 설 선물 거부한 일본대사관 5.

‘독도’ 그림 있다고…문 대통령 설 선물 거부한 일본대사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