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윤석열 특보 김경진, 윤 대신 4차례 사과…“국민께 죄송”

등록 :2021-10-25 15:46수정 :2021-10-25 16:10

전두환 옹호, ‘개 사과’ 사진 두고
“참모 입장에서 거듭거듭 사과”
김경진 전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김경진 전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캠프의 대외협력특보인 김경진 전 의원이 25일 ‘전두환 옹호’부터 ‘개 사과 사진’ 논란에 이르기까지 윤 전 총장을 대신해 무려 4차례 사과했다.

김 특보는 이날 <한국방송>(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개 사과 사진’을 윤 전 총장 집이 아닌 김건희씨 사무실에서 찍은 거냐는 진행자 질문에 “그런 소소한 문제에 대한 논란보다도 저희 윤석열 후보께서 어쨌든 말실수를 했다. 이 라디오 방송을 빌려서도 후보의 참모로서 거듭 이렇게 사과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야밤 중에 사무실에서 개를 데리고 사진을 찍는다는 게 상식적으로 이해되지 않는다’는 질문에도 “뭐라고 질문을 하셔도 어쨌든 우리 후보께서 말씀을 하면서 전두환을 끌어들여서 이 예시를 든 말씀과 관련해서는 저희들이 국민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겠다. 어쨌든 거듭 이렇게 후보 참모 입장에서 거듭거듭 사과드리겠다”고 답했다.

촬영 경위가 소소한 문제가 아니라는 진행자의 지적에 김 특보는 “후보께서 인재를 적재적소에 활용하기 위한 어떤 부분을 말씀하시다가 전두환을 끌어들이는 이런 말실수를 했고 이 큰 부분에 대해서는 후보가 이제 결국은 국민들, 특히 호남에 계신 국민들께 어떤 마음을 아프게 한 부분들에 있어서 다시 한번 사과드리겠다”고 말했다.

김 특보는 또 윤 전 총장이 전두환 옹호와 개 사과 논란을 사과한 이후에도 당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어떤 것도 저들의 공격거리가 될 수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해서도 “후보가 어쨌든 며칠 전에 말실수를 했고 그 점에 대해서 거듭거듭 이렇게 사과를 드리고 있고 참모인 제 입장에서도 거듭해서 사과와 반성의 말씀을 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호남 출신 전직 국회의원인 김 특보는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 이후인 지난 20일에도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데 대해 조금 면구스럽다”며 유감을 표명한 바 있다.

오연서 기자 loveletter@hani.co.kr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여당 ‘인재영입 1호 낙마’가 들춘 세 가지 민낯 1.

여당 ‘인재영입 1호 낙마’가 들춘 세 가지 민낯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수락…윤석열-이준석 갈등 ‘극적 봉합’ 2.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수락…윤석열-이준석 갈등 ‘극적 봉합’

송영길 “조동연 아이 얼굴 공개한 강용석, 사회적 명예살인” 3.

송영길 “조동연 아이 얼굴 공개한 강용석, 사회적 명예살인”

이재명 손 잡은 정세균 “골든크로스, 도와달라” 4.

이재명 손 잡은 정세균 “골든크로스, 도와달라”

박정희 때 시작한 국가조찬기도회…대통령은 꼭 가야하나요 5.

박정희 때 시작한 국가조찬기도회…대통령은 꼭 가야하나요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