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이재명 “‘정직 2개월’ 윤석열, 후보 사퇴·정치활동 중단 선언하라”

등록 :2021-10-15 09:32수정 :2021-10-15 09:55

이재명 페북에 “정치출발의 이유가 허구”…정치적 책임 촉구
“피해자 코스프레” “친일파 신분위장 독립군 행세” 독설도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1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행사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14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행사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정직 2개월 징계 처분은 정당하다’는 법원 판결을 받아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국민께 사죄하고 후보 사퇴는 물론 정치활동 중단을 선언해야 한다”고 직격했다.

이 후보는 15일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은) 현직 검찰총장이면서 치밀한 피해자 코스프레로 문재인 정부에 저항하는 이미지를 만들었다. 급기야 이를 대선 출마의 명분으로 축적하고 검찰총장을 사퇴한 후 야당 후보로 변신했다”며 “마치 친일파가 신분을 위장해 독립군 행세를 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 이로써 윤석열 정치 출발의 근본 이유가 허구임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적었다.

이 후보는 윤 전 총장에게 ‘정치적 책임’을 촉구했다. 그는 “재판부는 ‘정직 2개월’ 징계가 적법하다 판결했다. 검찰총장직을 사임했더라도 ‘변호사 결격 사유’가 될 수 있음을 적시했다. 정치인으로 치면 정치활동 자격을 상실한 것과 같다. 또한 (재판부는) ‘면직 이상의 징계’가 가능하다고 했다”며 “징계로 면직된 공무원이 공무원의 최고 수장인 대통령이 될 수는 없다. 국민 상식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윤 후보는 즉시 국민께 사죄하고 후보직 사퇴는 물론 마땅히 정치활동 중단을 선언해야 할 것이다. 그것이 그나마 검찰의 명예를 지키고 대한민국 공직자의 자존을 지키는 길”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또 판결문에 나타난 윤 전 총장의 판사 불법사찰 및 재판 개입, 감찰 중단 등을 포함해 가족 관련 수사와 고발사주 의혹 등을 일일이 열거한 뒤 “이쯤 되면 윤석열 검찰은 국기문란 헌법파괴 범죄집단 그 자체”라며 “더 강력하고 중단 없는 검찰개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송채경화 기자 khsong@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임종석 “윤 대통령, 검찰 뒤에 숨어 비겁…정치보복 배후” 1.

임종석 “윤 대통령, 검찰 뒤에 숨어 비겁…정치보복 배후”

“화물 파업, 북핵 위협과 마찬가지” 노동자 적대하는 대통령 2.

“화물 파업, 북핵 위협과 마찬가지” 노동자 적대하는 대통령

세금 들어간 대통령 관저 ‘비공개 만찬’…그 밥값 누가 냅니까 3.

세금 들어간 대통령 관저 ‘비공개 만찬’…그 밥값 누가 냅니까

윤 대통령 지지율 38.9%…2주 연속 상승 [리얼미터] 4.

윤 대통령 지지율 38.9%…2주 연속 상승 [리얼미터]

국정원, 고위직 신원조사 권한 대폭 확대…“세평 수집 사찰” 우려 5.

국정원, 고위직 신원조사 권한 대폭 확대…“세평 수집 사찰” 우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