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대선후보 ‘컨벤션 효과’ 못 누린 이재명…시작부터 빨간불

등록 :2021-10-14 19:43수정 :2021-10-15 02:37

후보 확정 뒤 양자대결 하락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후보 확정 뒤 실시된 첫 양자 대결 여론조사에서 하락세를 보였다. 대선후보 확정에 따른 ‘컨벤션 효과’를 전혀 누리지 못한 ‘불안한 출발’이 수치로 확인된 것이다. ‘하락주’로 본선 행보를 시작하게 된 이 후보로선 당 안팎으로 촉발된 위기를 수습해 국면을 전환하고 지지율을 회복해야 하는 숙제를 안게 됐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11일∼13일 전국성인 1016명을 대상으로 이 후보와 야권 대선 주자들의 양자 대결을 가정해 투표 의사를 물은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 이 후보는 39%, 윤 전 총장은 35%였다. 1주일 전과 비교해 윤 전 총장은 2%포인트 오른 반면, 이 후보는 5%포인트가 빠진 결과다. 홍준표 의원과의 양자 대결에서는 이 후보 37%, 홍 의원 40%였다. 홍 의원이 3%포인트 오르고 이 후보가 3%포인트 하락했다. 오차범위 안에서의 경합 상황이지만 민주당 대선후보 확정 직전과 비교해 이 후보의 하락세가 확연하다. <에스비에스>(SBS) 의뢰로 넥스트리서치가 지난 12~13일 전국 성인 1014명을 대상으로 한 양자 대결 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서도 이 후보 33.2%, 윤 전 총장 35.5% 오차범위 접전이었다. 지난달 6~7일 같은 조사(이 후보 37.8%, 윤 전 총장 33.1%)와 비교해 이 후보는 하락했고 윤 전 총장은 올랐다. 이재명-홍준표 대결은 32.8%-33.2%였다. 이전 조사에서 이 후보는 38.2%로 홍 의원(29.5%)을 크게 앞섰지만 오차범위 접전으로 양상이 변한 것이다. <한국방송>(KBS) 의뢰로 한국리서치가 지난 11~13일, 전국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한 양자 대결 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서도, 이 후보 41%, 윤 전 총장 36%로 두 후보의 격차는 추석 전 7.4%포인트에서 5%포인트로 줄었다. 추석 전 9.2%포인트로 격차를 벌렸던 홍 의원과의 대결에선 이 후보 39.9%, 홍 의원 39.3%로 박빙이었다.

이 후보의 지지율 하락은 대장동 의혹과 이낙연 전 대표의 경선 불복 등이 작용한 결과로 풀이된다. 이 전 대표의 경선 결과 이의제기에 따른 민주당 지지층의 ‘반이재명 정서’도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1∼12일 전국 202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2.2%포인트), 경선 국면에서 이 전 대표를 지지했다고 밝힌 응답자(604명) 중 14.2%만이 이 후보 지지 뜻을 밝혔다. 반면 이들 중 40.3%가 윤 전 총장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이 후보를 향한 반감이 ‘차라리 윤 전 총장을 지지하겠다’는 응답으로 표출된 것이다. 이 전 대표가 경선 결과에 승복하지 않았던 기간(11~12일)의 민심으로, 무효표 논란과 이로 인한 경선 후유증이 여론조사에 고스란히 반영된 셈이다.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연구소장은 “당내에선 이낙연 후보 지지층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고, 당 외부에서는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개발 의혹에 따른 타격을 입으면서 여권 지지층과 중도층에서의 경쟁력이 주저앉은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 쪽은 대장동 개발 의혹에 따른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이 후보의 국정감사 출석을 ‘변곡점’으로 삼아 총력전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 후보 쪽 관계자는 “이 후보가 다음주 국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당당하게 소신을 밝히고 국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한다면 탄력적인 회복세로 갈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심우삼 기자 wu32@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조폭 뇌물’ 증거라던 사진 ‘가짜’로…이재명 “이런 코미디 없다” 1.

‘조폭 뇌물’ 증거라던 사진 ‘가짜’로…이재명 “이런 코미디 없다”

윤석열 캠프 주호영 “20·30대 예전 일 기억 못해”…청년 비하 논란 2.

윤석열 캠프 주호영 “20·30대 예전 일 기억 못해”…청년 비하 논란

국민의힘 최종후보 뽑는 여론조사, 양자 가상대결? 4지선다? 3.

국민의힘 최종후보 뽑는 여론조사, 양자 가상대결? 4지선다?

[KSOI]이재명 32%-윤석열 32.9%, 이재명 31.5%-홍준표 27.5% 4.

[KSOI]이재명 32%-윤석열 32.9%, 이재명 31.5%-홍준표 27.5%

국민의힘 “청와대보다 감옥이 가까운 ‘그분’”…이재명 “돈 받은 사람이 주범” 5.

국민의힘 “청와대보다 감옥이 가까운 ‘그분’”…이재명 “돈 받은 사람이 주범”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