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3일 인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인천 순회합동연설회 및 2차 슈퍼위크 행사에서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3일 인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인천 순회합동연설회 및 2차 슈퍼위크 행사에서 정견 발표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후보가 3일 개표된 2차 국민선거인단 투표에서 득표율 58.17%로 1위를 차지했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공개된 2차 국민선거인단 투표에서 17만2237표를 얻어 득표율 58.17%를 기록했다. 이낙연 후보는 33.48%로 2위, 뒤이어 추미애 후보(5.82%), 박용진 후보(2.53%) 순이었다. 이날 함께 공개된 인천 지역 대의원·권리당원 투표에선 이재명 후보가 53.88%(7800명), 이낙연 후보가 35.45%(5132명)를 얻었다.

앞서 치러진 충청·영남·호남·제주 지역 경선과 1, 2차 국민선거인단 투표까지 합산한 누적 득표율은 이재명 후보가 54.90%로, 34.33%를 얻은 이낙연 후보를 20.57%포인트 앞섰다. 추미애 후보는 9.14%로 3위, 박용진 후보는 1.63%로 4위에 머물렀다.

송채경화 조윤영 기자 khsong@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