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국회·정당

원희룡, 두 번째 ‘국가찬스’ 공약…“18세 청년에 2천만원 교육카드”

등록 :2021-08-09 16:12수정 :2021-08-09 16:22

10년 동안 학비·취업준비에 사용 가능
“현금살포 아닌 교육투자” 강조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9일 국회 소통관에서 ‘국가 찬스’ 2호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9일 국회 소통관에서 ‘국가 찬스’ 2호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권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9일 만 18세 청년에게 1인당 2000만원의 청년교육카드를 제공하는 교육 공약을 발표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만 18세가 되는 모든 청년이 1인당 2000만원을 10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카드를 제공하겠다”며 “현금살포성이 아닌 미래 준비를 위한 교육투자”라고 밝혔다. 이번 공약은 지난 29일 발표된 국가가 무주택 신혼부부의 내 집 마련 비용을 절반 지원해주는 주택 공약 이후 두 번째 ‘국가 찬스’ 공약이다. 정해진 한도 내에서 대학교 등록금이나 취업준비비용 등으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게 공약의 뼈대다. 원 전 지사는 “반값등록금 등과 달리 대학진학자든 취업준비자든 모든 청년에게 주도적으로 자기 미래를 선택할 수 있도록 공정한 기회를 보장한다”며 “현재 흩어져 있는 대학생 장학금과 취업준비생 내일배움카드를 통합해 효과적으로 만들면 연간 3조∼4조원 정도가 지속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원 전 지사는 ‘인공지능(AI) 교육혁명’도 공약으로 내걸었다. 그는 “인공지능 교육혁명을 국가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겠다. 세계 최고 수준의 인공지능 교육 강국을 만들겠다”며 “모든 학생에게 스마트 학습기인 인공지능 튜터를 지원하겠다. 인공지능 튜터를 보조교사로 둬 개인별 맞춤형 교육을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원 전 지사는 또 “미래의 무한한 성장 가능성을 지닌 인공지능 교육산업을 집중 육성하겠다. 민간의 창의와 혁신을 촉진해 새로운 산업과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덧붙였다.

배지현 기자 beep@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김종인, ‘윤핵관’ 면전서 “오로지 대통령만 쳐다보는 집단” 직격 1.

김종인, ‘윤핵관’ 면전서 “오로지 대통령만 쳐다보는 집단” 직격

“간장 한 사발” 대전 시작…이준석 vs 안철수·장제원, 누가 속타나? 2.

“간장 한 사발” 대전 시작…이준석 vs 안철수·장제원, 누가 속타나?

권성동 “대통령 환송, 자진했다”…‘패싱 이준석’ 안갔나 못갔나 3.

권성동 “대통령 환송, 자진했다”…‘패싱 이준석’ 안갔나 못갔나

[정욱식 칼럼] 미국이 윤 대통령을 나토에 초대한 이유 4.

[정욱식 칼럼] 미국이 윤 대통령을 나토에 초대한 이유

국힘, ‘윤바라기’ 하다 ‘대통령 거수기’…끌려만 다니는 여당 5.

국힘, ‘윤바라기’ 하다 ‘대통령 거수기’…끌려만 다니는 여당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국 정치, 앞으로 더 나아가야 합니다 한겨레를 후원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