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왜냐면

[독자칼럼] ‘트위터리안’을 ‘트내기’로 / 이봉원

등록 :2010-11-17 09:38

‘네티즌’이 우리말 ‘누리꾼’으로 많이 정착돼 가고 있습니다. 아주 반가운 현상입니다. 그런데 최근 트위터를 쓰는 사람들을 ‘트위터리언’이라 하는데 이 말도 우리말로 ‘트내기’라고 하면 어떨까요?

‘트다’란 말은 ‘1. 막혔던 것을 통하게 하다’, ‘2. 서로 스스럼없는 관계를 맺다’는 뜻으로 쓰이는 순수한 우리말입니다. 그리고 ‘내기’ 역시 순수한 우리 토박이말로, 어느 고장 사람이라고 할 때 붙이는 접미사입니다. 예를 들어 ‘서울사람’을 ‘서울내기’라고 하잖아요? ‘트내기’라는 새 말을 쓰자고 제안합니다.

이봉원 경기 안양시 동안구 호계동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다음주의 질문] 한-일관계, 구도가 바뀌었다 / 정의길 1.

[다음주의 질문] 한-일관계, 구도가 바뀌었다 / 정의길

코로나 위기, 유럽 복지국가의 성공스토리 2.

코로나 위기, 유럽 복지국가의 성공스토리

[사설] 실망스런 추경, 자영업자 ‘두터운 보상’은 말뿐인가 3.

[사설] 실망스런 추경, 자영업자 ‘두터운 보상’은 말뿐인가

[사설] 여야 ‘법사위 개혁·상임위원장 배분’ 합의, 환영한다 4.

[사설] 여야 ‘법사위 개혁·상임위원장 배분’ 합의, 환영한다

[세상읽기] 마지막 성화 봉송 주자 5.

[세상읽기] 마지막 성화 봉송 주자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