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사설

[사설] 영화 <변호인>이 말하는 ‘진실’이 두려운 사람들

등록 :2014-01-20 19:01

노무현 전 대통령의 변호사 시절을 소재로 한 영화 <변호인>이 1000만 관객을 넘었다. 국내 개봉 영화 사상 10번째라고 한다. 전직 대통령을 모델로 하다 보니 정치적 시각에 따라 평가도 엇갈리고, 영화와 현실 사이의 같은 점과 다른 점까지 화제가 되고 있다. 영화의 배경이 된 1981년 ‘부림사건’ 관련자들의 회고도 심심찮게 소개되고 있다. 그러나 영화에 관심이 쏠리면서 떳떳지 못한 과거를 갖고 있는 인사들이 자기변명을 넘어 진실을 왜곡하려는 행태를 보이는 것은 유감이 아닐 수 없다.

부림사건 주임검사였던 최병국 전 의원은 부림사건 관련자들의 고문 피해 주장에 대해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그들은 고문당했다고 주장하는데 자기들 행동을 미화하려고 그러는 것이다. 이 수사 당시 부산 대공분실로 찾아가서 고문당하고 있는지 물어본 적도 있다. 피의자들이 ‘고문당하지 않았다’고 대답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수사에 참여했던 고영주 변호사는 한 인터넷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나중에 재판 과정에서 고문당했다는 말들이 나왔지만 수사중엔 고문당했다는 얘기를 단 한번도 꺼낸 적이 없다”며 “부림사건은 공산주의 운동이며 오늘날 종북세력의 뿌리”라고 말했다. 두 사람 모두 고문에 의해 사건이 조작됐을 가능성을 여전히 부인하며 영화 자체를 헐뜯고 있다.

그러나 당사자들은 고문 피해 사실을 분명히 기억하고 있다. 지난 2011년 고문 경찰들을 고소했던 고호석씨는 “잠 안 재우기부터 시작해 곡괭이 자루나 경찰 방망이를 이용해 신체 모든 부위를 폭행했다. 팔과 다리 사이에 곡괭이를 넣어 책상 위에 매달아놓고 방망이로 집중 구타하기도 했다”고 적었다. 학림 등 다른 사건에도 연루됐던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칠성판에까지 올랐었다”며 전기고문 피해까지 증언하고 있다. 당시 법원 직원으로서 부림사건의 공판조서를 작성했던 김성수씨는 고 변호사의 인터뷰를 보고 “장기간 구금으로 피폐해질 대로 피폐해진 피고인들의 모습을 마주 앉아 봤을 텐데 가혹행위 여부를 몰랐다는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노변(노무현 변호사)에 의해 고문 사실이 강조되자 방청석에서 탄식과 눈물을 쏟아낸 법정 정경은 지금도 기억이 생생하다”고 반박했다.

한때 자매지를 통해 노 전 대통령이 호화요트를 즐겼던 것처럼 음해하는 보도를 했다가 명예훼손으로 패소하기도 했던 <조선일보>가 돌연 당시 판검사의 입을 빌려 “사실을 비틀고 미화”했다며 영화 내용을 폄하하고 나선 저의도 의심스럽다. 영화 속 진실조차 두려운 자들의 비겁한 변명일 뿐이다.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경제에서 보여준 윤석열 정부의 ‘위기조장 능력’ [정의길 칼럼] 1.

경제에서 보여준 윤석열 정부의 ‘위기조장 능력’ [정의길 칼럼]

윤 대통령과 참모들의 거짓말…도어스테핑은 끝났다 2.

윤 대통령과 참모들의 거짓말…도어스테핑은 끝났다

문재인·김정은의 외침 “이제 전쟁은 없다” 3.

문재인·김정은의 외침 “이제 전쟁은 없다”

윤 대통령의 자유는 ‘전국민 서바이벌게임’의 다른 말인가 4.

윤 대통령의 자유는 ‘전국민 서바이벌게임’의 다른 말인가

화물연대 파업·물류대란 책임은 합의 파기하고 직무유기한 정부에 5.

화물연대 파업·물류대란 책임은 합의 파기하고 직무유기한 정부에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