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설.칼럼사설

[사설] “제2부속실 폐지” 윤석열, ‘김건희 의혹’부터 소명해야

등록 :2021-12-22 18:52수정 :2021-12-22 19:09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2일 전북 전주시 덕진구 전북대학교에서 지역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2일 전북 전주시 덕진구 전북대학교에서 지역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가 21일 <동아일보>와 한 인터뷰에서 “대통령 부인은 그냥 대통령의 가족에 불과하다”며 “집권하면 (대통령 배우자를 보좌하는) 청와대 제2부속실을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또 “영부인이라는 말을 쓰지 않겠다”고도 했다.

동아일보 인터뷰를 보면, 윤 후보는 먼저 청와대 개혁 방안을 묻는 질문에 “청와대 인원을 30% 정도 감축하는 것이 목표다. 수석(비서관) 자리를 없앨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부인 김건희씨 관련 문답이 몇차례 오간 뒤 ‘청와대 제2부속실도 폐지할 생각이냐’는 질문에 비로소 “폐지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답했다. 제2부속실 폐지가 청와대 조직 개편의 일환이라기보다 부인 문제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꺼낸 얘기가 아닌가 의심하게 되는 이유다.

만약 윤 후보가 현재 국민적 관심사로 떠오른 김건희씨 ‘허위 이력’ 의혹의 파문을 가라앉히기 위해 제2부속실 폐지 카드를 들고 나온 것이라면 큰 오산이 아닐 수 없다. 김씨는 15년에 걸쳐 반복적으로 가짜 이력을 작성·제출해 5개 대학에서 강사와 겸임교수로 채용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중 일부 의혹에 대해서는 ‘사문서 위조’와 ‘사기’ 등 범죄 혐의까지 제기된다. 엄정하게 사실관계를 가리고 그 결과에 따라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하는 사안이다. 지난 16일 <에스비에스>(SBS)가 보도한 여론조사를 보면, ‘후보 배우자가 후보 선택에 영향을 준다’고 답한 국민이 60.4%에 이른다. 당연히 윤 후보와 김씨는 성실한 소명을 통해 국민들에게 선택의 기준을 제시할 책무가 있다.

그런데 이런 노력은 하지 않으면서 집권을 하면 ‘영부인’ 호칭과 제2부속실을 없애겠다고 하는 건 공허하게 들릴 뿐이다. 김씨에 대한 검증 필요성의 이유로 ‘대통령 배우자의 공적 지위’가 거론되니까, 아예 그런 말이 나오지 않도록 공적 지위 자체를 폐지하겠다고 얘기하는 것 아니냐는 의심만 키운다. 외교사절과 소외계층 지원 등 대통령 배우자의 대내외적 역할은 국제사회에서도 보편적으로 인정된다. 국내에서도 제2부속실이 엉뚱하게 최순실씨를 지원했던 박근혜 정부를 빼면, 대통령 배우자의 역할과 보좌기구가 특별히 문제가 된 적은 없었다.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도 제2부속실 폐지가 공식 논의된 적은 없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제2부속실 폐지를 주장하기에 앞서 부인 의혹에 대한 진솔한 소명부터 내놓아야 한다. 지난 15일 “사실관계를 떠나 사과드린다”고 한 뒤 침묵하고 있는 김씨도 국민 앞에 사실관계를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다.

광고

광고

광고

사설.칼럼 많이 보는 기사

우크라이나 난교 파티는 정말 병적일까 1.

우크라이나 난교 파티는 정말 병적일까

‘윤석열·김건희 리스크’ 어찌할 것인가 [백기철 칼럼] 2.

‘윤석열·김건희 리스크’ 어찌할 것인가 [백기철 칼럼]

“빈곤 포르노” 뭐가 문제란 말인가…우려할 것은 당신들의 반지성 3.

“빈곤 포르노” 뭐가 문제란 말인가…우려할 것은 당신들의 반지성

[사설] ‘대통령실 앞 집회 금지’ 합의한 민주당, 헌법 원칙 버리나 4.

[사설] ‘대통령실 앞 집회 금지’ 합의한 민주당, 헌법 원칙 버리나

반수생 증가, 의치한약수 올인… 입시 이대로 둘건가 5.

반수생 증가, 의치한약수 올인… 입시 이대로 둘건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